조세일보

검색

백신 의무화에 독일인 63% 찬성…벨기에에선 반대시위

조세일보 | 정수민 기자 2021.12.06 03:0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오스트리아 그리스 이어 독일 내년 2월부터 백신 의무화

코로나 재확산에 오미크론까지 등장 “각국 정부의 절박한 처지 반영”

벨기에에선 또다시 폭력 시위…. 시위대 유럽연합 본부 인근서 “자유” 외쳐

조세일보
◆…벨기에 브뤼셀에서 '백신패스' 등의 규제강화에 항의 하는 시위대 <사진 로이터>
 
유럽 각국이 델타 변이로 인한 코로나19 재확산에 신종 변이 오미크론까지 등장하자 백신 의무화를 도입하거나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독일에서 시민의 60%가량이 백신 의무화에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온 반면 벨기에에서는 또다시 ‘백신패스’ 등의 규제 강화에 반대하는 시위가 폭력사태로 번졌다.

5일(현지시간) 독일 현지 매체 dpa통신에 따르면 여론조사기관 유고브가 이번 달 1일에서 3일까지 2,067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여론조사 결과, 독일인의 63%가 백신 접종 의무화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반면 30%는 접종 의무화에 반대한다고 답했으며 7%는 무응답이었다.

현재 서유럽국가 중 백신 접종률이 상대적으로 저조한 독일은 백신 접종 의무화 도입을 고려하고 있다.

퇴임을 앞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차기 총리 내정자 올라프 숄츠 부총리는 지난 2일(현지시간) 16개 지역 주지사들과 가진 회담에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새로운 방역 지침에 합의했다.

오스트리아와 그리스는 이미 백신 접종 의무화를 도입했다. 오스트리아는 내년 2월 1일부터 코로나 백신을 의무화한다고 발표했으며 그리스는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코로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이처럼 유럽 각국이 서구 민주주의 국가로서는 상상 할 수 없는 백신 의무화를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CNN은 이 같은 극단적인 조치의 도입이 의료시스템의 과부하를 우려하고 잠정적인 경제회복을 모색하고 있는 각국 정부의 절박한 처지를 반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의 규제 강화에 반대의 목소리도 거세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5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에서는 유럽연합 본부 인근에서 ‘백신패스’ 등의 규제 강화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초반, 수천 명이 행진하며 평화롭게 시작된 시위는 일부 시위대가 “자유”를 외치며 경찰에 돌을 던지면서 폭력사태로 번졌으며 경찰은 최루탄과 물대포로 이에 대응했다.

이날 시위대는 지난 10월부터 식당과 술집에 출입에 ‘백신패스’를 의무화한 지침에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에도 네덜란드와 벨기에, 오스트리아에서는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규제 강화 및 제한조치에 항의하는 집회가 벌어졌다. 당시 일부 시위대의 폭력 행위로 부상자가 발생하고 수십 명이 연행됐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