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기아차, 올해 유럽서 50만대 판매… 신형 씨드 등 공개

조세일보 / 김상우 전문위원 | 2018.03.06 20:17

2018 제네바 모터쇼에서 신형 씨드 처음 공개

옵티마 스포츠왜건, 리오 GT라인 등도 첫 선

씨드

◆…기아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신형 씨드(Ceed)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기아자동차 제공

기아자동차는  6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2018 제네바 국제 모터쇼'에서 '신형 씨드(Ceed)'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옵티마(국내명 K5)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 모델과  '리오(국내명 프라이드) GT라인' 모델도 첫 선을 보였다.

씨드는 2006년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한 이후 지금까지 128만대 이상이 판매되며 유럽시장 판매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해 온 차종이다.

'신형 씨드'는 유럽 소비자들을 겨냥해 탄생한 유럽 전략형 모델로 이 날 5도어 해치백 모델과 스포츠왜건 모델이 함께 공개됐다. 5도어 해치백 모델이 올해 2분기 말부터 유럽 전역에서 판매를 시작하며 스포츠왜건 모델은 4분기 중에 출시될 예정이다.

'옵티마 스포츠왜건' 상품성 개선모델은 1.6리터 T-GDI 가솔린 엔진, 1.6리터 신규 디젤 엔진을 라인업에 새로 추가해 기존 2.0리터 MPI 가솔린 엔진, 2.0리터 T-GDI 엔진 등 총 4종의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 이 모델은 오는 3분기 중 유럽 시장에 판매될 예정이다.

리오의 스포티 버전 모델인 '리오 GT라인'도 이 날 첫 선을 보였다. 이 차는 블랙 그로시와 크롬 소재를 더한 타이거 노즈 그릴, 아이스 큐브 형태의 LED 포그램프, 트윈 배기구 팁, 17인치 알로이 휠 등을 적용해 일반 리오보다 역동적이고 스타일리시한 외관을 구현한 것이 특징이며 1.0리터 T-GDI 가솔린 엔진을 장착했다. 올 1분기 중 유럽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마이클 콜 기아차 유럽법인 부사장은 “신형 씨드를 비롯해 오늘 소개하는 차종들은 기아차의 지속 성장에 있어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차종들”이라면서 “이를 통해 기아차는 올해 유럽 시장에서 50만 대 이상을 판매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