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6·13 지방선거]

박원순 "시민 삶 최우선에 두라는 시민의 위대한 승리"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6.14 00:11

당선 확실시되자 캠프에서 소감 발표···"무거운 책임감 느껴"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13일 "언제나 시민의 삶을 최우선에 두라는 시민들의 위대한 승리, 평화와 번영으로 거듭나는 대한민국을 바라는 시민들의 간절함이 만든 결과"라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밤 당선이 확정된 후 안국동 선거캠프에서 "다시 새로운 4년을 시민 여러분과 함께 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이제 하나된 서울이다. 한 분의 삶도 놓치지 않고 살피겠다. 한 분의 이야기도 소홀히 듣지 않겠다"며 "견해와 차이를 넘어 위대한 시민들의 위대한 도시를 만드는 데 함께 손을 잡겠다"고 향후 4년 시정을 책임진 시장으로서의 포부를 밝혔다.

박 후보는 "경쟁한 모든 후보들에게도 수고하셨다는 말씀을 전한다"며 한국당 김문수 후보와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 등 경쟁자들에 대한 배려를 잊지 않았다.

이어 그는 "헌신과 열정으로 멋진 선거운동을 해 준 캠프 자원봉사자분들께도 감사드린다"며 "원팀으로 똘똘 뭉쳐 서울 전역을 뜨겁게 달군 모든 더불어민주당 후보들과 당원 동지 여러분, 고맙습니다"라고 사의를 표했다.

이로써 박 당선자는 그 누구도 밟아보지 못했던 서울시장 3선이라는 성과를 이뤘다. 그러나 박 당선자의 3선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재선시장으로서 3선에 출마한다는 것에 대한 부담감과 당내 거부감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민주당 내 서울시장 경선에서 경쟁자로 나선 박영선 의원과 원내대표를 지낸 우상호 의원의 상승세를 꺽고 승리 했다.

이어 이날 서울시장 본선에선 강력한 경쟁자인 김문수 자유한국당 후보와 안철수 바른미래당 후보를 넘어섰다. 따라서 박 당선자는 이제 사상 최초의 3선 서울시장으로 누구도 넘볼 수 없는 강력한 존재감을 가지게 됐다.

2011년 지방선거에서 안철수 후보의 정치적 양보로 당시 인지도가 상대적으로 낮았던 박 당선자가 53.4%의 압도적 득표율로 나경원 당시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35대 서울시장에 당선됐다.

이후 무상급식, 반값 등록금 등 소시민 중심의 정책 추진과 소탈한 성품과 소통으로 높은 인기를 유지하며 2014년 제6회 지방선거에서 서울시장 연임에 성공했다.

박 당선자는 유래가 없는 서울시장 3선 연임으로 강력한 존재감을 나타냄과 동시에 서울시 구청장 선거에서도 민주당이 압승하면서 향후 더 강력하게 서울시정을 이끌어나갈 수 있게 됐다. 이를 통해 박 당선자는 향후 강력한 여권의 대선주자로도 자리매김할 수 있게 됐다.

박 당선자의 향후 발걸음에 귀추가 주목되는 이유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