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금주의 정치판]

이언주 의원을 바라보는 곱지않은 시선들

조세일보 / 이정현 기자 | 2018.11.16 16:51

정치판 한컷…여야 갈등에 속타는 문희상 국회의장
정치판 이슈…이언주 의원을 바라보는 정치권 시선
정치판 말말말…양진호 회장에 정치권도 쓴소리

    

지난 12일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과 여야 원내대표 및 수석부대표들. (사진=국회 제공)

◆…지난 12일 국회에서 회동을 가진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과 여야 원내대표 및 수석부대표들. (사진=국회 제공)

□ 정치판 '한컷'

여야 관계가 냉각기에 빠지면서 문희상 국회의장의 속도 타는 듯하다. 문 의장과 여야 원내대표·수석대표단은 지난 12일 회동에서 사실상 빈손으로 헤어졌다. 환경부 장관에 대한 임명 강행을 기점으로 촉발된 여야 갈등이 좀처럼 풀리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15일 비쟁점 법안에 대한 처리를 목표로 열린 본회의도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의 불참으로 무산됐다. 문 의장은 "국민 보기에 부끄럽다"는 말을 남긴채 산회를 선포해야 했다.
 

□ 정치판 '이슈'

- 이언주 의원 갈지자(之) 행보에 난무하는 설전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의 '갈지자 행보'가 정치권 수면위로 떠올랐다. 그동안 이 의원의 한국당 입당설과 그에 따른 부산 영도구(현 김무성 한국당 의원 지역구) 출마설이 사석에서나 나올법한 '카더라' 수준이었다면 금주 들어선 공식석상에서도 문제되기 시작한 것이다.

발단은 이 의원이 지난주 한국당 청년위원회 주최행사에 참석하며 불거졌다. 통상 정치인들이 정당 주최 단독 강연 등의 경우엔 소속당 주최건에 한하는 것을 생각할 때 매우 이례적인 행보였다.

결국 지난 12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최고위 회의에서 이 의원을 향해 "당적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의 존엄을 훼손하는 행위는 엄중히 경고한다"며 "당 소속과 정체성에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자 이 의원은 즉각 SNS를 통해 "도리어 손 대표의 정체성이 무엇인지 궁금하다. 반문인가 친문입니까?"라며 "한국당 입당 운운하는데 한번도 그런 말을 한 적이 없음을 다시 확인한다"고 반발했다. 당내 분란이 격화되는 모양새를 전혀 마다하지 않는 모습이었다.

그의 행적을 둘러싼 논란은 바른미래당 울타리를 넘어 민주당으로까지 번졌다. 민주당에선 그동안 '민주당-국민의당-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바꿔 온 이 의원이 최근 보수색을 띄고 문재인 정부에 수위 높은 공격을 하는 것을 못마땅해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이에 금주 들어서만 민주당에선 이종걸 의원이 "상습적 배신자", 설훈 의원은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 할 것", 우상호 의원이 "부산 영도는 철새 도래지가 아니다"라며 일침에 나섰다.

이 의원의 '종착지'로 언급되는 한국당의 시선도 곱지만은 않다. 지난 14일 열린 한국당 초재선 의원 모임에선 김무성 의원에 대한 자숙 요구가 터져나오기도 했다.

일각에선 당 혁신이 미진한 상황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에 대한 찬사를 쏟아내는 이 의원이 부담스럽다는 기류도 있다. 최근 진행 중인 한국당 지역위원장 교체 작업도 결과에 따라 이 의원에겐 '암초'가 될 수 있다.
 
당을 떠나 이 의원의 행보를 둔 정치권의 설전 자체가 부적절하다는 비판의 목소리도 나온다. 정의당 한 관계자는 "이 의원이 논란이 되는 것은 사실상 선거판이 달렸기 때문"이라며 "정치인들의 발언이 선거제도 개편등 보다 중요하고 산적한 핵심 이슈에 몰렸으면 한다"고 전했다.

 

□ 정치판 '말말말'
 
"의원님 삭감하지 말아주십시오" (임종석 청와대 대통령비서실장)

임 비서실장이 지난 13일 국회 운영위원회 예산안 심사에서 내년도 청와대 특수활동비 181억원의 통과를 당부했다. 그의 솔직한 요청에 회의장에선 한때 웃음이 나기도 했다. 그러나 향후 청와대 특활비를 둘러싼 여야의 줄다리기는 웃음기 없는 삭막한 전쟁이 예고된다. 특히 한국당은 현 정부가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특활비를 문제삼은 점을 들어 삭감 공세에 열을 올릴 전망이다.
 
"업로더와 다운로더는 '공범'" (최석 정의당 대변인)

폭행·엽기행각으로 검찰의 수사까지 받게 된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에 정치권도 쓴소리를 날렸다. 최 대변인은 "양 회장과 유착해 불법촬영물을 마구잡이로 유통하는 데 앞장 선 업로더들과 아무 죄책감 없이 다운 받아서 이를 향유했던 이들 역시 공범"이라며 "모두에게 응분의 처벌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