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이익 –1.9%…日수출규제 여파 韓대기업 절반 "타격 불가피"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 2019.08.19 11:23

일반기계> 석유제품> 반도체 順 경영 타격
최우선 지원과제로 '대체 수입선 확보' 꼽아
한경硏, 매출액 1000대 기업 대상 조사 결과

전망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일본의 수출규제(백색국가 제외 등) 영향으로 한국 대기업 절반 이상이 '경영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기업들은 일본의 수출규제 품목에 대한 대체 수입선 확보에 정부의 정책지원이 최우선으로 이루어져야 한다는데 입을 모았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153개사 응답)으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한 기업은 51.6%, 영향 없음은 48.8%였다.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13.6%),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이었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매출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로 집계했을 땐,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5.7%였다.

국내 대기업의 영업이익도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업종별로는 일반기계(-7.9%),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철강제품(-1.9%) 순이었다. 일본 수출규제가 영업이익에 악영향이 있다는 기업만 별도로 집계하면,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한경연 유환익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한경

◆…(자료 한국경제연구원)

기업들의 단기적 대응방안으로는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53.7%)가 가장 많은 응답률을 보였고, 이어 대체 부품소재 물색(15.9%), 일시적 사업축소·긴축경영(8.5%), 생산품목 등 제품 포트폴리오 변경(8.0%) 순이었다.

장기적 대응방안으로도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가 28.8%로 가장 많았다. 

정부의 정책지원 과제로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 순으로 나타났다.

한·일 경제 갈등 해결책으로는 양국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 WTO 등 국제중재수단 활용(21.9%), 미국의 한·일간 중재(14.3%), 국제적 여론 형성(11.1%), 민간기업·경제단체 활용(6.2%) 순으로 응답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