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남자 아나운서, 술집 여성과 성관계 폭로 협박 당해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 2020.02.14 10:22

a

◆…[사진=DB]

한 방송사 아나운서 A씨에게 성관계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금품을 갈취한 술집 여종업원이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14일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지난 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술집 종업원 B씨와 이를 공모한 C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법원에 따르면 유흥업소에서 일하던 B씨는 지난해 손님으로 온 A씨와 연락처를 교환한 뒤 2~3주에 한 번씩 만났고 이 만남이 잠자리까지 이어졌다.

B씨가 또 다른 손님 C씨에게 A씨와 성관계를 암시하는 대화를 나눈 캡쳐 화면을 보여주는 등 둘의 관계를 알리자 C씨는 A씨가 술집 여성을 만난다는 내용의 글을 인터넷에 올리고 A씨를 협박하기 시작했다.

또한 B씨와 C씨는 A씨에게 “기자들에게 사진을 다 보냈는데 입을 막고 있는 중이니 방송일 계속 하고 싶으면 3억 원을 보내라”며 200만 원을 뜯어냈다.

법원은 “이들의 범행 수법이 매우 불량하다고 판단해 징역형을 내렸다”며 “다만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감안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