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코로나19로 멈춘 공장들, 온실가스 줄일 절호의 기회

조세일보 / 강대경 기자 | 2020.06.30 17:26

코로나19가 만든 기회, 국제협력으로 살려야 해
녹색 회복을 위한 국제정상회의 7월 개최
프랑스기후협약 박차고 나간 미국도 참석할 계획
옥스퍼드大, "녹색 회복이 더 많은 일자리와 경제성장 만든다"

조세일보

◆…연기를 내뿜지 않고 있는 공장 굴뚝 (사진 연합뉴스)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전 세계 공장과 자동차가 멈춰 온실가스 배출량이 크게 줄었다. 이 기회를 국제협력으로 살리지 못하면 기후 재앙이 들이닥쳐 코로나19보다 더 큰 경제 피해를 줄 수 있다고 가디언이 지난 29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코로나19 위기에서 전 세계 녹색 회복을 위한 온라인 국제정상회의가 오는 9일에 열릴 예정이다. 이 정상회의에 유럽연합, 중국과 인도가 주요국가로 참여하며 지난해 11월 파리기후협약 탈퇴 공식 절차에 들어간 미국도 참여해 국제적 녹색 회복 계획을 수립할 예정이다.

신문은 온실가스 배출량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으로 돌아가지 못하도록 하는 녹색 아이디어가 힘을 얻고 있으나 정작 이를 실행할 정부가 아직 없다고 지적하며 세계 경제가 코로나19에서 회복하면 기후 재앙을 초래할 탄소 배출이 이전 수준으로 회복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국제에너지기구(IEA) 파티 비롤 사무총장은 “각 정부가 기후변화를 핵심 우선순위로 삼지 않더라도, 일자리 창출과 경제성장을 위해 지속 가능한 회복 방법을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비롤 사무총장은 “과거 2008년 세계 금융위기 때 탄소 배출이 급격히 줄었다”며 “그러나 그동안 각 정부가 석탄 화력 발전소와 효율 낮은 건물과 도로를 건설하면서 전보다 더 많은 탄소가 배출됐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이런 반등을 막으려면 구조를 바꿔야 한다”고 말한다. 이를 위해선 기존 건물을 보수해 에너지를 적게 쓰도록 하고 풍력 발전소와 태양열 발전소를 건설해 화력 발전소보다 더 싼 가격으로 전기를 생산하며, 전기차 기반도 확대해야 한다.

옥스퍼드 대학교의 연구에 따르면, 녹색 회복 정책이 기존과 같은 경기 부양책보다 단기 및 장기적으로 더 많은 일자리와 더 큰 투자 수익을 만든다.

신문은 주요 정부가 참여하는 국제에너지기구 정상회의가 오는 7월 9일에 열리며 파리기후협정에서 탈퇴하기로 한 미국의 참여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비롤 사무총장은 “몇 달 안에 각국 정부가 녹색 회복을 위해 움직이지 않으면, 탄소 배출이 17% 줄어든 이 기회를 살리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현재 전문가들이 예상한 것보다 탄소 배출이 빠르게 반등하고 있다.

국제에너지기구는 곧 개최될 정상회의에 에너지기업 최고경영자와 시민사회단체를 초청해 녹색 회복을 위한 폭넓을 지지를 얻을 계획이다.

비롤 사무총장은 “녹색 회복에 반대하는 사람들이 뒤에서 움직이고 있어 더 지체할 시간이 없다”며 “나는 녹색 회복을 원치 않는 사람들이 있다고 확신하며 그들은 지속 불가능한 회복 계획을 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