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코로나 재확산에 9월 취업자 39만명↓…홍남기 "10월엔 회복"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2020.10.16 09:4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취업자수 7개월째 감소…감소 폭도 확대
숙박·음식 등 대면 서비스업 어려움 가중

조세일보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충격으로 9월 취업자 수가 40만명 가까이 감소했다.

통계청이 16일 발표한 '9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701만2000명으로, 1년 전보다 39만2000명 줄었다.

지난 5월(전년동월대비 –39만2000명)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든 규모였다. 취업자 수는 지난 3월(-19만5000명), 4월(-47만6000명), 5월(-39만2000명), 6월(-35만2000명), 7월(-27만7000명), 8월(-27만4000명)에 이어 7개월 연속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코로나 재확산에 직격탄을 맞은 업종은 대면 서비스업이었다. 전년에 비해 숙박·음식점업 일자리가 22만5000명 감소했고, 도매·소매업 일자리는 20만7000명 줄었다. 교육과 예술여가 관련한 업종도 각각 15만1000명, 1만4000명 줄어들면서 1년 전(8만9000명, 1만1000명)보다 감소폭이 커졌다.

실업자는 100만명으로 1년 전보다 11만6000명 늘었다. 5월(13만3000명) 이후 최대 증가 폭이다. 실업률은 지난해보다 0.5%포인트 오른 3.6%였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을 연 자리에서 "코로나 재확산으로 5∼8월 4개월 간의 고용회복세가 중단됐다"며 "청년, 임시·일용직, 자영업자 등 고용취약계층, 숙박음식업 등 코로나19 취약업종의 어려움이 심화되는 점을 특히 우려한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1차 고용충격이 있었던 3~4월에 비해서는 고용위축 정도가 크지 않으며, 최근 확산세 둔화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의 영향으로 10월에는 고용 회복세가 재개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에 "소상공인새희망자금, 청년특별취업지원금 등 고용 취약계층 지원에 초점을 둔 4차 추경을 신속히 집행하고 고용유지지원금 지원기간 연장 등 일자리 유지 노력도 지속하겠다"며 "코리아세일 페스타 등으로 내수활력 제고에도 노력하고 특수고용노동자 고용보험 적용을 위한 법개정 등 고용안전망 확충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기로는 60만여개 재정일자리 사업(3·4차 추경에 포함)을 통해 시장 일자리 감소를 보완하고 중장기로 한국판 뉴딜의 차질 없는 추진 등 민간 양질의 시장일자리가 최대한 창출되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