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정총리, LH직원 광명시흥 투기의혹 "신속한 조치 지시"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03.02 17:2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국토부에 사실 관계 신속 조사, 수사 의뢰 등 조치 지시

조세일보

◆…정세균 국무총리는 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투기의혹과 관련해 국토부에 신속한 조사와 수사 의뢰 등 필요한 조치를 지시했다. (사진=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광명시흥 투기의혹과 관련해 국토부에 사실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하면 수사 의뢰 등 철처한 조치를 지시했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민변)과 참여연대 등 시민단체는 2일 기자회견을 열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 10여명이 광명·시흥지구 3기 신도시 지정 발표 전 약 100억원에 달하는 사전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이날 "국토부는 해당지역에 대한 사실 관계를 신속히 조사하고, 필요한 경우 수사 의뢰 등 철저한 조치를 취할 것"을 지시했다고 총리실이 밝혔다.

정 총리는 아울러 "다른 택지개발 지역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는지 확인하고, 이번 사례를 계기로 LH 등 토지·주택 정보 취급 공직자들이 이익충돌 등 공직자 윤리 규정 위반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책을 강구할 것"을 지시했다.

한편 민변과 참여연대 등에 따르면 지난 2018년부터 2020년까지 공사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 10여명이 광명·시흥 신도시 지구 내 약 2만3028㎡(7000평)의 토지를 사전매입한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이 문제가 불거지자 정부 역시 2·4 공급대책의 핵심축인 광명·시흥지구 사업 자체에 빨간불이 들어올 수 있다는 염려 때문에 발 빠른 대처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