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공정위 국감]

머지포인트 권남희 대표 “환불 순차적 진행...서비스 재개 노력”

조세일보 | 김진수 기자 2021.10.05 16:1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머지포인트 앱 캡처
‘머지포인트’ 사태를 야기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는 “환불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권남희 대표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의 공정거래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의원은 ‘미등록업체의 소비자기만 행위’를 이유로 권 대표를 소환했다. 다만 구체적인 환불 대책이나 재발 방지를 위한 논의는 이뤄지지 않았다.

윤 의원이 머지포인트가 액면가의 15~20%를 할인해 판매하는 구조에 대해 지적하자 권 대표는 “플랫폼은 초창기에 시장 생태계를 구축한 이후 흑자 전환할 계획으로 사업을 운영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권 대표는 “창업자인 동생이 비즈니스모델을 설계했다”며 “그동안 상품권업 형태로 사업을 영위하다가 지난해 6월경 흑자 수익을 낼 수 있는 사업모델을 추가로 만들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 과정에서 머지포인트의 전자금융거래법(전금법) 미등록 이슈가 불거진 바 있다.

다만 “지난해 VIP 구독사업 머지플러스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간편결제사 페이코가 요청하는 바에 따라 전금법 등록 준비에 매진해 왔다”고 해명했다.

권 대표는 소비자와 자영업자의 피해에 대해 “환불에 대해서는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확실히 말씀드릴 수 있다”면서도 “모든 고객이 환불을 요구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경영진이 자금 조달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동시에 이뤄진다면 함께 해결될 것”이며 “전금법 이슈 해결 속도에 따라 환불이 아닌 사업 정상화를 통해 고객들이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인 수치에 대해서는 “경찰 수사 중인 관계로 증언하기 어렵다”고 함구했다. 권 대표는 “경찰이 수사 초반엔 전금법 미등록 이슈에 집중했다면 현재는 폰지사기 혐의로 확대 조사 중”이라면서 환불 진행 상황, 남은 환불액, 연내 목표에 대해 모두 답변을 피했다. 이날 권 대표는 전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어 증인 선서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경찰은 지난달 금융당국의 수사 의뢰를 받고 머지플러스 본사와 머지서포터, 결제대행사 3곳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전자금융거래법 위반으로 입건된 권남희 머지플러스 대표와 권보군 최고운영책임자, 권강현 이사에 대해서는 출국 금지 조치를 내렸다.

한편, 머지플러스는 이날 카카오톡 채널을 통해 “환불은 내부 정책에 따라 순차적으로 진행된다”며 “최선을 다해 서비스 재개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머지포인트 카카오톡 채널 캡처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