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심상정 "권익위 조사 결과, '빙산의 일각' 지적 있어”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6.10 12:3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송영길 대표 칭찬해 주고 싶다...저항 있겠지만 꿋꿋히 밀고 나가길"

국민의힘엔 "감사원 조사 요청은 월권행위...권익위 전수조사 받아야"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지난 8일 더불어민주당 의원 12명이 부동산 불법행위 의혹이 있는 것으로 나온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에 대해 "빙산의 일각이다. 이렇게 지적하시는 분들도 많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10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대담에서 국민권익위의 민주당 의원 부동산 불법행위 조사 결과에 대해 "많은 분들이 빙산의 일각이라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고 밝혔다.[사진=김현정의 뉴스쇼 제공]
 
심상정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대담에서 권익위 결과에 대한 정치권과 국민들 반응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심 의원은 이어 "그동안 특혜나 불공정 얘기 불거져 나올 때마다 전수조사 얘기 많이 나왔지만 한 번도 안 됐죠"라면서 "이번에 첫 번째로 민주당에서 전수조사 결과가 나오고 또 12명이 고발되니까 국회가 이제 좀 뒤숭숭한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제 부담을 크게 갖는 것 같다"면서도 "그런데 또 한편 이게 여의도의 시선하고 국민의 눈높이 거리가 너무 크다"고 지적해 민주당 의원 뿐만 아니라 국회의원 전원에 대한 조사를 할 필요성이 있음을 시사했다.

심 의원은 그러면서 전날 한 시민의 전화통화 내용을 밝히기도 했다. 그 시민은 '이번에 권익위에서 한 것은 강제조사권도 없고 의원들이 제출한 자료에 의존한 거 아니냐? 그래서 실제로 특혜, 그러니까 투기나 또 이해충돌은 광범하게 이루어질 것으로 본다. 철저히 조사해라'라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의원은 '정의당의 전수조사 요청 여부'에 대해선 "우리 정의당과 비교섭단체는 3월 달에 전수조사를 어느 기관으로 할 거냐? 양당이 공방할 때 이미 위임절차를 다 걸쳐서 (박병석)의장께 갖다 드렸다"면서 "결과적으로 각 당별로 되다 보니 저희도 뒤늦게 권익위 쪽으로 직접 넘겼다"라고 밝혔다.

'만약 정의당에서 뭔가 의혹을 받는 의원이 나오면 당연히 강한 조치로 가는 거냐'는 진행자의 물음에 심 의원은 "이미 당헌당규에 투기와 관련해서는 당원자격을 박탈하도록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의 '탈당 권유, 출당 등 긴급 조치'에 대해선 "상식적인 결정"이라며 "민주당이 권익위 조사결과가 나오면 공개하고 출당 조치하겠다, 이렇게 말했기 때문에 그 약속을 당연히 안 지킬 수 없으리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저는 송영길 대표 칭찬하고 싶은 게 그동안에는 상식적인 것들, 또 국민에게 한 말도 제대로 안 지켰지 않났냐?"라면서 "이런데 이번에는 지키게 되니까 당 내에서도 또 많은 저항도 있을 거라고 보는데 꿋꿋이 밀고 나가길 바란다"고 긍정 평가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아무래도 부동산 투기와 관련해선 원조 정당인 국민의힘이 전수조사 관련해선 제일 속이 불편할 거라고 본다"라면서 "그런데 ‘더 이상 퇴로는 없다. 더 이상 샛길 찾지 말고 빨리 권익위원회에 명단 넘기시라’ 그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압박했다.

덧붙여 "아니, 감사원이 우리 권한이 아니라고 하는데 월권을 강요하는 것도 월권이다. 그거 갑질이다"라며 감사원이 아닌 권익위 전수조사 받을 것을 거듭 촉구했다.

한편 전날 감사원에 자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불법행위 전수조사를 요청한 국민의힘은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자 권익위에 전수조사를 의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추경호 원내수석부대표는 지난 9일 감사원을 방문, 관련 전수조사를 의뢰했으나 국민의당과 정의당 등 야권에서 권익위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힘으로서 국민의힘만 감사원 조사를 주장하기 어려운 분위기로 흐르고 있다.

다만 여전히 권익위 조사에 대한 공정성 문제를 언급하며 제3의 조사기관을 모색할 것이라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