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미 "북한에 백신제공 계획 없으나 대북 인도지원 노력 지지"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6.15 07:2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국무부 서면답변…인도지원 대상으로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 명시

조세일보
◆…미 국무부 로고[국무부 홈페이지 캡처]
 

미국 국무부는 14일(현지시간) 북한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없다면서도 대북 인도지원을 위한 국제적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연합뉴스에 보낸 서면답변을 통해 "우리는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없으나 가장 취약한 북한 주민들에게 대단히 중요한 인도지원이 제공되도록 하는 국제적 노력을 계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서면답변은 '북한이 동의하면 대북 백신공급 협력을 적극 추진하고 미국도 대북 인도주의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나왔다.

이러한 답변은 국제사회의 대북인도 지원에 대한 미국의 지지를 표명하는 동시에 북한 주민들을 위한 인도지원이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가 당장 직접 북한에 백신을 지원할 계획은 없다는 점도 재확인했다.

이 대변인은 북한을 지칭할 때 북한의 정식 국호인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영문 약어인 'DPRK'를 썼고 북한 주민은 'North Korean'으로 표기했다.

미 고위 당국자는 지난달 CNN방송에 미국이 대북 인도지원에 열려있다면서도 북한에 백신을 제공할 계획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해당 당국자는 대북 인도지원에 있어 효과적 모니터링이 수반돼야 한다고도 언급했다. 북한 주민이 수혜자가 되도록 확인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다.

오스트리아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4일 정상회담 후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이 동의한다면 북한에 대한 백신 공급협력을 적극 추진하겠다면서 미국도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을 적극 지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