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협의해서 받겠다?"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06.18 12:2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민주, "국민의힘 전수조사 정정당당히 응하라" 맹공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의힘은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 정정당당히 임하라'며 압박 수위를 높였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 조사에 대해 다시 한번 압박 수위를 높였다.

민주당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18일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를 '어느선까지 조사를 받고 어떻게 의혹을 소명할 것인지 미리 협의해 둬야 한다'는 억지 주장을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신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 앞에서 끝없이 몰염치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직격하면서 "법을 무시하고 감사원에 조사를 의뢰하겠다며 생떼를 쓰더니, 등 떠밀려 권익위 조사를 의뢰하면서는 서류도 제대로 갖추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지난 15일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권익위가 국민의힘 부동산 전수조사 요청서를 보완해달라 요청했는데, 국민의힘이 직계존비속 뿐 아니라 의원 본인들의 개인정보이용동의서조차 제출하지 않은 탓"이라며 "(국민의힘이) 눈가리고 아웅하는 건지 아니면 실제로 요청은 하고 조사받을 생각은 없는 건지 의문"이라고 국민의힘의 부동산 전수조사에 대해 비판을 제기한 바 있다.

신현영 원내대변인은 이어 국민의힘이 이제는 "'어느 선까지 조사를 받고 어떻게 의혹을 소명할 것인지 미리 협의해 둬야 한다'는 억지 주장까지 나왔다"며 "투기 여부에 대해 '어느 선까지 조사를 받을지 협의를 하고' 조사를 받겠다는 것이 상식적인 얘기입니까"라고 반문했다.

신 대변인은 "조사받는 당사자들이 '누구에게 어디까지 조사 받을지' 정해야 한다는 것은 오만"이라고 지적하며, "국민의힘이 여전히 기득권 DNA를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직격했다.

신 대변인은 이어 "지난 3월 국회 관보에 따르면,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명 중 4명이 다주택자"이며 "또한 4명 중 1명은 강남3구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고, 3명 중 1명은 국회의원 신분으로 농지를 소유하고 있다"고 인용하면서 "이쯤되면 국민의힘은 '강남의힘', 혹은 '농지의힘'인지 묻고 싶을 지경"이라고 비꼬았다.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부동산 전수조사마저 본인들 뜻대로 반칙 조사로 받고 나면, 무슨 낯으로 LH사태를 비판하고 부동산 정책을 논할 수 있겠습니까. 지금 같은 억지주장만 계속한다면 국민의힘에 대한 국민의 눈초리는 더욱 매서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기득권 DNA와 반칙 본능을 내려놓고 정정당당히 부동산 전수조사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지난 17일 국민의힘 소속 의원 102명에 대한 부동산 전수조사와 관련, 국민권익위원회에 '개인정보활용 동의서'를 모두 제출했다고 밝혔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