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유승민 "고양이 검찰은 빠져라… 김오수 총장 수사배제해야"

조세일보 | 염재중 기자 2021.10.15 13:36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특검·국정조사 촉구
김오수 총장, 성남시 고문변호사 경력 문제삼아
대검, "공직 퇴임 후 지역 봉사차원, 성남시 고문변호사 위촉"

조세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김오수 검찰총장이 대장동 수사에서 배제돼야 하며,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에게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이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인 유승민 전 의원이 검찰이 대장동 수사에서 빠지라며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유 전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 "검찰이 그동안 성남시 압수수색을 뭉개고 있다가 시늉하듯 뒤늦게 압수수색에 착수한 이유가 밝혀졌다"며 "문 대통령이 임명한 김오수 검찰총장이 총장이 되기 직전까지 성남시 고문변호사로 있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왜 경찰이 하루 만에 찾은 유동규 휴대폰을 검찰은 못 찾았는지, 왜 검찰이 수사도 제대로 안한 채 부실하게 김만배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가 기각되었는지 이해가 간다"고 검찰 수사에 대해 비판했다.

이어 "특검과 국정조사를 거부한 것도 결국 '고양이' 검찰에게 생선을 맡겨 놓고 '대장동 게이트' 수사를 대충 마무리 지으려고 했을 것"이라며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를 겨냥했다.

유 전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당장 김오수 총장을 업무에서 배제시키라"며 "민주당과 이재명 후보는 더 이상 김오수 총장 뒤에 숨지 말고 당당히 특검과 국정조사를 수용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검찰이 정신을 차려야 한다며 "정치권에나 기웃거리고 정권이 바뀔 때마다 눈치나 보고, 퇴임하면 돈 벌 생각이나 하고... 검찰 개혁 요구가 끊이지 않는 것은 검찰 스스로 자초한 것"이라고 검찰에 대해서도 날을 세웠다.

이어 "돈과 권력만 쫓는 공고한 검찰 부패 카르텔은 스스로 절대 깰 수 없다"며 "검찰과는 아무 이해관계가 없는 유승민이 처절하게 검찰 카르텔을 깨부수겠다"고 썼다.

한편 대검찰청 대변인실은 이날 "김 총장이 공직을 마치고 지난해 12월1일부터 지난 5월7일까지 법무법인 소속 변호사로 재직했을 당시 지역봉사 차원에서 10년 넘게 살고 있던 성남시의 고문 변호사로 위촉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대검은 "당시 성남시에는 15명의 고문변호사가 위촉돼 있었고, 고문료 월 30만원은 전액 법무법인 계좌에 입금돼 회계처리됐다. 성남시 공사대금 소송 사건은 법인에서 수임해 수행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대장동 사건과는 일체 관련이 없으며, 이미 서울중앙지검장에게 여야 신분 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성남시에 따르면 김 총장이 수임한 사건은 지난해 12월 성남시의 중앙공설시장 건립공사 관련 소송이다. 김 총장은 착수금 1308만원을 받았고, 이후 검찰총장으로 임명된 뒤 그가 근무했던 법무법인에서 소송을 이어 받았다.

검찰은 이날 오전 성남시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