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재명 '논문 반납' 논란에…국힘, "대장동도 지우려 해도 지울 수 없다"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2021.10.16 12:0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12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의회에서 열리는 제355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사진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주장과는 달리 가천대(구 경원대) 석사 논문이 최종적으로 반납되지 않은 부분과 관련해 국민의힘은 "논문 뿐 아니라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도 지우려 한다고 지워지는 것이 아니다"며 꼬집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16일 논평을 통해 "이 후보가 성남 시장 재선에 도전했던 2014년, 논문 표절 의혹이 일자 논문을 반납한다며 사태를 돌파하려 했다"면서 "최근 교육부는 가천대에 이 후보의 석사 학위 논문 처리 결과를 묻는 공문을 보냈는데, 대학 측은 해당 논문의 검증 시효가 지나 학칙상 심사가 불가하고, 논문은 유효하다는 답변을 내놓았다고 한다"고 밝혔다. "즉 논문 반납 제도도 없을뿐더러 원생이 요구한다고 해서 취소할 수도 없다는 뜻"이라는 것이다.

김 부대변인은 또 해당 논문의 표절 시비와 관련해 "2016년에는 한 강연에서 사법시험에 합격한 변호사가 어디 이름도 잘 모르는 대학 학위가 필요하겠냐고 말했다가 비판이 거세지자 사과하기도 했다"고 언급했다.

김 부대변인은 "일반 상품을 구매했다가 맘에 들지 않는다고 반품하는 것과는 달리 논문은 그리 간단히 처리되지는 않는 모양이다"고 조롱하며 "논문뿐 아니라 대장동 게이트의 진실이야말로 지우려 한다고 지워지는 것이 아닌 만큼, 이 후보는 하루빨리 국감 자료 제출에 충실히 응하고 특검을 수용할 것을 거듭 촉구한다"고 밝혔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