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임종석 "필요하다면 서훈·정의용 평양 방문 가능성"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18.04.17 18:58

"남북정상회담, 의제에 집중하는 회담으로 이어지게 해야"
"미국 인내·동의없이 방향전환 어려워…한미간 소통 공들여"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을 맡고 있는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은 17일 "필요하다면 언제든지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의 평양 방문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은 "이번 정상회담은 의전이나 행사보다 중요 의제에 집중하는 회담이 이어지느냐를 매우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내일 열릴 의전·경호·보도 관련 2차 실무회담에서는 꽤 많은 문제가 논의될 것"이라며 "실무회담이 고위급회담을 열 정도로 많이 조정되면 고위급회담 일정을 바로 잡겠지만, 좀 더 필요하다면 실무회담을 한 차례 더 할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남북정상간 선언문에 담길 내용에 대해선 "4.27 선언이 될지 판문점선언이 될지 모르지만 담을 내용을 상당히 고심해서 마련 중이며 뼈대는 마련했고 대통령과도 세 차례 검토했다"며 "고위급회담에서 논의를 거치고 최종적으로 정상간 조정과 합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남북정상회담 후 이어질 북미정상회담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그는 "북미회담 결과에 따라 남북미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성격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간 많은 남북간 합의에도 불구하고 이행을 지속하기 어려웠던 건 남북·북미·한미가 소통이 잘 조화되지 않은 것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 6.15, 10.4 정상회담도 북미와 함께 진행되지 않아서 합의사항의 전면 이행에 어려움이 있었다"고 진단했다.

임 실장은 이와 관련 "현실 외교에서 중요한 방향전환은 미국의 인내와 동의 없이는 어렵다"고 전제하고 "남북대화에 1의 공을 들인다면 한미간 소통에 적어도 3 이상의 공을 들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남북정상회담은) 항구적 평화정착, 완전한 비핵화와 주변지역에서의 획기적인 관계 개선의 출발이 될 수 있다는 것이 또 하나의 의미"라며 "우물가에서 숭늉을 찾으면 안되고, 첫술에 배부를 수 없고, 천리길도 한걸음부터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기대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 정상간 핫라인 개설에 대해선 "통신 실무회담은 이미 두 차례 진행했으며, 핫라인은 실무적으로는 20일쯤 연결될 것"이라며 "그때라도 시범통화는 가능하겠지만 정상 간 통화는 합의되지 않아 확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남북정상회담 생중계 여부에 대해선 "당연히 역사적인 장면들이 연출될 수 있기 때문에 생중계하는 방향으로 논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부인인 리설주 여사 동반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으로서는 말씀드리기 어렵지만 기대하고 있다"면서 "(성사)된다면 처음부터 될 지, 중간에 합류할지 아직 본격적으로 논의가 진행되지 않았고 중요한 협의과제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