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4.27 남북정상회담]

남북 '공동선언문' 문구 고심중…실무협의 진행

조세일보 / 판문점공동취재단·이정현 기자 | 2018.04.27 16:01

27일 판문점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27일 판문점에서 만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文-金, 오후 회담 뒤 공동선언문 서명·발표 예정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정상회담이 열리는 가운데 남북은 이날 발표할 공동선언문의 문구를 조정하는 작업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판문점 현장브리핑에서 "(남북) 양측은 공동선언에 대한 실무협의를 계속하고 있다"며 "선언문이 나오면 서명식을 갖고 공동으로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윤 수석은 이날 오전까지 진행된 회담에 대해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 15분부터 11시 55분까지 100분간 정상회담을 했다"며 "양 정상은 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 남북관계 발전에 대해 시종 진지한 대화를 나눴다"고 전했다. 

이날 공동선언문의 최종 내용은 이날 논의될 비핵화 회담에 대한 결과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전날 일산 킨텍스 메인프레스센터를 찾아 "특사단 방북에서 확인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양 정상이 어느 수준에서 합의할지, 어떤 표현으로 명문화 할 수 있을지가 어려운 대목"이라고 말한 바 있다.

한편, 공동선언문은 이날 예정된 오후 회담을 마친 뒤 서명식을 거쳐 발표될 예정이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오후 회담에 전인 4시 30분부터는 공동기념식수 행사를 한다. 이어 도보다리를 산책 후 회담에 들어간다. 선언문 발표 이후엔 이번 회담의 마지막 일정인 환영 만찬이 열린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