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국세청,부산은행 세무조사…엘시티 등 각종 비리 전방위 조사

조세일보 / 김대성 기자 | 2018.05.09 09:26

0

국세청이 부산은행에 대한 고강도 세무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9일 알려졌다.

부산지방국세청은 지난달 26일부터 부산은행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으며 BNK금융지주의 성세환 전 회장 재임당시 엘시티 비리 등 각종 의혹을 받고 있어 심도있는 조사를 진행중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번 세무조사는 지난 2015년 BNK금융지주의 주가조작과 관련해 부산은행이 BNK금융의 유상증자를 돕기 위해 실적을 부풀리거나 세금을 줄이기 위해 고의로 수익을 적게냈는지 등에 대한 광범한 조사가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업계는 이번 부산은행 세무조사가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이 부산은행장을 겸직한 2015년 3월부터 2017년 9월까지 임기중 이뤄진 회계처리와 2017년 9월 빈대인 부산은행장이 취임한 이후의 세무회계기준에 대해서도 집중 점검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국세청은 1000억원 안팎에 이르던 부산은행의 법인세가 지난해 579억원으로 절반 가량 줄어든 배경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부산은행이 빅배스(big bath)를 통해 고의로 수익을 줄였는지 아니면 그간 경영실적을 부풀려 왔는지 정조준할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금융당국의 부산은행 엘시티 특혜대출에 대한 제제조치와 관련해 2013년부터 매출채권이 급격히 증가하는 과정에서 세금탈루의 여지는 없었는지 심층 조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부산은행의 경우 이자율 스왑과 관련한 파생상품을 운영하면서 급격한 손실을 본데다 특정연도에 부동산 취득액이 급격하게 늘어남에 따라 그 배경에 대해서도 엄정한 잣대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성세환 전 BNK금융지주 회장 겸 부산은행장 재직 시 은행장은 물론 빈대인 현 부산은행장에 대한 신용공여분에 대한 회계처리와 세무신고 등이 적정했는지도 살펴볼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이번 세무조사는 정기세무조사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