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북미정상회담]

북미, 합의문 서명…트럼프 "양국 모두에게 놀랄 내용"

조세일보 / 이정현 기자 | 2018.06.12 15:27

트럼프 "우리 둘 다 뭔가 하고 싶다…세계의 위험 해소할 것"
김정은 "새 출발 알리는 문서…세계는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
金, 서명 직후 회담장 빠져나와…트럼프, 오후 5시 단독 기자회견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ytn라이브 캡처)

◆…12일 싱가포르에서 정상회담을 가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ytn라이브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정상회담 결과 공동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진행된 공동합의문 서명식에서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은 합의문에 서명한다"며 자세한 내용은 이후 진행될 기자회견에서 밝히겠다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현지시간 4시, 한국시각 5시에 단독으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회담장을 나와 휴식을 취한 이후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 트럼프 "합의문, 훨씬 좋은 결과"= 북미 양 정상은 이날 회담 서명식에선 구체적인 문안을 공개하지는 않았으나 "모두가 만족할만한" 결과라고 표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프로세스를 굉장히 빠르게 시작하고 있다"며 "합의문은 포괄적이며 모두에게 놀랄만한 내용"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과 한반도와의 관계가 굉장히 달라질 것"이라며 "우리 둘다 뭔가 하고 싶다. 세계의 위험한 문제를 해결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오늘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서에 서명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오늘 이 자리를 위해 노력해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는 말도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발언 이후 "워싱턴으로 오라"며 미국 초청을 즉석에서 제안했다.

한편 이날 서명식에선 김 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이 바로 옆에서 수행하는 모습이었다. 김 제1부부장은 지난 4월 남북 정상회담에서 판문점 합의문에 김 위원장 서명할 당시에도 수행을 맡았다.  

□ '세기의 만남' 마무리도 악수로… = 두 정상은 서명식 후 합의문을 들고 이날 오전 처음 만나 악수를 나눴던 야외 레드카펫으로 이동해 기념찰영을 했다.

이 자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서로에 대해 많은 점을 배웠다"며 "김 위원장은 좋은 성격을 갖고 있고 똑똑하며 영리하고 훌륭한 협상가"라고 높게 평가했다.

또 그는 "그가 많은 재능을 갖고 있다는 점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이 자리에서 별다른 공개발언 없이 간간히 미소를 지어보이고 트럼프 대통령과 몇마디를 주고 받았다.

이후 두 사람은 좌우 양쪽으로 따로 나가며 회담을 마쳤다. 김 위원장은 곧바로 회담장을 빠져나와 이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