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2금융권 대출 1∼6월 43조 늘어…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18.08.13 07:5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자영업자 대출 증가세 탓…연간 최대 기록 갈아치울 수도

가계, 기업 등의 제2금융권 대출 증가액이 상반기 기준으로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 말 비은행금융기관 여신 잔액은 832조2천973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43조1천894억원 증가했다.

비은행 금융기관에는 상호금융, 상호저축은행, 신용협동조합, 생명보험사 등 2금융권이 포함된다.

올해 상반기 비은행 대출 증가 규모는 한은이 관련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1993년 이래 상반기 기준으로 가장 많다.  상반기 비은행 대출 증가액(전년 말 대비)은 2014년 10조1천231억원에 불과했으나 2015년 29조7천62억원, 2016년 34조8천909억원, 2017년 39조1천765억원으로 매년 불어나며 새 기록을 썼다.

아직 올해의 절반까지만 집계됐지만 지난해 연간 증가 규모인 64조5천655억원의 절반을 훌쩍 넘겼다.

현재 속도대로라면 연간 기준으로 사상 최대인 2016년(+87조7천581억원) 기록을 갈아치울 가능성도 있다.

비은행 대출이 늘어나는 것은 가계보다 기업 영향이 큰 것으로 보인다.

집계 기준이 달라 직접적인 비교가 어렵지만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올해 6월까지 2금융권 가계대출은 8조7천억원 증가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증가 규모(+17조1천억원)를 밑돌았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가계대출을 받기 어려워진 자영업자 계층이 2금융권으로 밀려나 대출을 늘리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 가계부채 규제에 따른 풍선효과의 하나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비은행 대출은 은행권보다 신용도가 낮은 취약차주들이 주로 이용한다.

기업 중에서는 대기업보다는 중소기업, 그중에서도 자영업자들이 2금융권의 주요 차주다.

신용도가 낮은 탓에 대출금리는 상대적으로 높다.

6월 신규취급액 기준 상호저축은행의 일반대출 금리는 연 10.26%, 상호금융은 연 4.07%로, 예금은행 대출금리(연 3.65%)를 웃돌았다.

미국이 금리를 계속해서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고 한은도 연내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실제 금리가 오르면 비은행 대출 차주들의 부담은 은행권보다 훨씬 커질 수 있다.

여기에 하반기 내수 부진까지 겹치면 2금융권 대출 부실률은 급격히 올라갈 수도 있다.

정부도 대책을 고심 중이다.

금융당국은 2금융권 대출을 억제하기 위해 농협과 신협 등 상호금융권은 지난달부터, 저축은행·여신전문금융사에는 10월부터 여신심사를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