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작년 500대 기업 사회공헌 지출액 2조7천억원…30% 늘어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8.11.19 06:30

전경련 보고서…기업당 평균 137억원 지출·9.4년간 운영

지난해 매출 500대 기업의 사회공헌 지출액이 전년 대비 30% 늘어 약 2조7천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는 19일 '2018 주요 기업의 사회적 가치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전경련이 2017년 매출액 상위 500대 기업 중 설문에 응답한 기업과 지속가능경영보고서를 발간한 기업 198개사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사회공헌 지출액은 2조7천243억5천578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2조947억8천528만원 대비 30.1% 증가한 규모다.
 
지난해 기업당 평균 지출액은 137억5천937만원으로 2015년 113억8천59만원에서 2016년 106억8천768만원으로 감소했다가 지난해 다시 반등했다.

1개사당 사회공헌 지출액 중간값은 2015년 23억3천800만원, 2016년 21억5천148만원, 2017년 24억3천500만원이었다.

전경련은 "총액뿐만 아니라 사회공헌지출 평균금액도 2016년에 큰 폭으로 감소했다가 반등하는 추세"라며 "2016년에 있었던 탄핵 사태, 김영란법 시행 등으로 위축됐던 사회공헌 활동이 다시 활발해지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경련은 또 최근 기업들의 사회공헌 프로그램 특징을 '스위치'(S.W.I.T.C.H)로 표현했다.

이는 ▲ 청년창업 지원(Startup) ▲ 미혼모·저소득여성가장 등에 대한 여성 지원(Woman) ▲ 노인·교통약자·다문화가족을 위한 사회 통합(Integration) ▲ 진로탐색·역사체험·4차 산업 융합교육 등 교육(Teaching) ▲ 임직원·고객·지역사회 참여프로그램을 통한 소통(Communication) ▲ 건강증진·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지향하는 힐링(Healing) 위주로 구성됐다는 의미다.

전경련은 통일 대비 프로그램과 같은 이색적인 사회공헌 사례도 주목할만하다고 분석했다.

일례로 ㈜한화는 탈북 청소년과 남한 청소년, 임직원이 함께 종주하는 '한화 자전거평화여행' 동행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며 하나은행은 탈북청년의 안정적 정착을 지원하기 위한 '탈북청년 취업지원 멘토링' 제도를 운용하고 있다.

전경련은 "통일에 대한 공감대를 확산하고 탈북 청소년·청년을 지원하는 기업들의 사업이 늘고 있다"며 "시혜적 프로그램보다는 남북한 간 문화적 차이와 벽을 해소하는 데 중점을 둔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의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평균 운영 기간은 9.4년으로 조사됐다.

운영 기간별로 보면 6∼10년이 38.6%로 가장 많았으며 30.9%는 10년 이상에 해당해 성숙 단계에 진입했다.

대표 사회공헌 프로그램의 대상은 아동·청소년(41.3%)이 가장 많았고 장애인(11.9%), 사회일반(7.8%), 노인(6.8%), 환경(6.5%)이 뒤를 이었다.

기업이 사회공헌 프로그램 운영 시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사항은 지역사회가 당면한 문제 해결 및 지역 발전 기여도(29.6%), 기업의 사회적 책임 이행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23.0%), 기업(또는 CEO)의 미션과 철학(22.5%) 순이었다.

전경련은 "기업들의 사회공헌 양상이 양적·질적으로 발전하는 추세"라며 "사회적으로 기업을 격려하는 분위기가 조성된다면 기업들이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능동적으로 추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