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한국거래소, 삼성바이오로직스 상장 유지 결론…11일 거래 재개

조세일보 / 태기원 기자 | 2018.12.10 20:37

    

1

증권선물위원회로 부터 분식회계 혐의로 제재를 받았던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바)의 거래소 상장 유지가 결정됐다. 삼바는 11일부터 주식 매매거래 정지가 해제되고 거래가 재개된다.

한국거래소는 10일 기업심사위원회 심의를 열고 삼바의 상장적격성 여부를 심사한 결과 상장유지 결정을 내렸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삼바의 경영 투명성과 관련해 일부 미흡한 점에도 불구하고 기업 계속성, 재무 안정성 등을 고려해 상장을 유지하기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업심사위원회는 이날 삼바의 매출, 수익성 개선이 확인된 가운데 사업전망 및 수주잔고, 수주계획 등을 고려할 때 기업의 계속성에 심각한 우려가 있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또 재무상태와 관련해서도 지난 2016년 11월 공모증자 및 지난 11월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 등으로 상당기간 내 채무불이행 등이 현실화 될 우려가 크지 않다고도 진단했다.

경영성 투명성 측면에서도 증선위가 분식회계로 조치하는 등 경영투명성에 일부 미흡한 점이 발생했지만 현재 진행중인 행정소송 결과와 무관하게 감사기능 및 내부회계관리제도 강화 등을 내용으로 하는 개선계획을 제출한 점이 고려됐다.

거래소는 삼바의 경영투명성 개선계획의 이행 여부에 대해 앞으로 3년간 점검할 계획이다.

증권선물위원회는 지난달 14일 지난 2015년 회계처리 변경 과정에서 고의적 분식회계를 저지른 삼바에 대해 대표이사 해임 권고, 과징금 80억원 부과, 검찰 고발 등의 결론을 내린바 있다. 거래소는 증선위의 결정에 따라 삼바에 대한 상장 적격 실질심사를 진행해왔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