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유가폭락에 3월 수출물가 1.1% 하락…D램 수출물가 3.1% 상승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20.04.14 07:14

"석유제품·화학제품 중심으로 수출물가 하락"

조세일보

◆…수출물가지수 등락률
※ 자료 : 한국은행

국제유가가 급락하며 3월 수출입 물가가 동반 하락했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3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수출물가지수는 96.59(2015년=100)로 전월보다 1.1% 하락했다. 1년 전과 비교해서는 3.3% 떨어졌다.

두바이유가가 2월 평균 배럴당 54.23달러에서 지난달 33.71달러로 37.8% 급락하며 경유 수출물가가 29.7%, 휘발유는 42.5%, 제트유는 19.3% 내렸다.

반대로 주력 수출품인 디램 수출물가는 한 달 전보다 3.1% 올랐고 TV용 LCD도 6.9% 상승했다.

한은 관계자는 "원/달러 환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석탄 및 석유제품, 화학제품을 중심으로 수출물가가 하락했다"며 "수입물가도 국제유가가 하락한 영향에 떨어졌다"고 밝혔다.

원/달러 환율이 2월 평균 1,193.79원에서 3월 1,220.09원으로 올랐지만 유가 하락이 전체 수출입물가를 끌어내렸다는 설명이다.

지난달 수입물가지수(100.84)는 한 달 전보다 5.2% 내렸다. 전년 동월과 비교하면 7.7% 하락했다.

주요 품목별로는 원유 수입물가가 36.5%, 나프타는 39.0%, 벙커C유는 23.9% 급락했다. 반대로 수입 물품 가운데 반도체조립 장비(3.4%), 천연가스(2.2%)는 한 달 전보다 물가가 올랐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