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홍남기 "경영권 위협 벤처 '1주당 10개' 복수의결권 허용"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2020.10.16 11:1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중견기업으로 성장때도 복수의결권 유지

조세일보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6일 "비상장 벤처기업 창업주가 투자유치로 경영권을 위협받은 경우에 주주 4분의 3 이상의 동의를 거쳐 1주당 의결권 10개 한도로 허용한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하반기 경제정책방향(6월 발표)을 벤처기업의 창업주가 경영권 희석 우려 없이 대규모 투자를 유치해서 기업을 성장시킬 수 있도록 복수의결권 발행을 허용하기로 밝힌 바 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이 말했다.

정부는 누적 투자가 100억원 이상이며 50억원 이상의 마지막 신규 투자를 유치해 창업주 지분이 30% 이하로 감소하거나 최대주주 지위를 상실하게 되는 경우를 '경영권을 위협받는 경우'로 보기로 했다.  

홍 부총리는 "해당 벤처기업이 성장해 중견기업이 되더라도 복수의결권을 유지하겠다"면서 "발행기업이 상장되는 경우는 3년의 유예기간 경과 후 복수의결권이 소멸하도록 해 복수의결권이 기업성장을 충분히 지원할 수 있도록 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복수의결권이 편법적인 지배력 강화 수단 등으로 악용되는 것을 철저히 방지하기 위해 감사 선임과 해임, 이사의 보수 등에 대해서는 복수의결권 행사를 제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주식의 상속·양도나 기업의 대기업 편입 등의 경우에는 당연히 복수의결권이 소멸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비상장 벤처기업 복수의결권 허용을 위해 벤처기업 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 개정안을 마련

해 올해 중 국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조세일보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 기획재정부)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