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대장동 개발 의혹]

이재명 TF "윤석열, 후배검사들에 정치적 협박 멈춰라"

조세일보 | 조문정 기자 2021.10.07 14:38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李캠프 TF "尹, 공개적으로 '수사가이드라인' 제시하며 협박... 헌법정신 훼손"

윤석열 "대장동 '의혹'이 아닌 배임범죄... 검찰, 똑바로 수사해야 형사책임 면해"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7일 서울 종로구에서 '코로나 위기 업종 자영업자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사진=이재명 캠프]
 
이재명 열린캠프 TF가 7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후배 검사들에 대한 정치적 협박을 즉각 멈추라"고 요구했다.

이재명 캠프 TF는 7일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어제 국민의힘 대선주자들의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후보는 대장동 수사 관련해 후배 검찰들에 공개적으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며 협박했다"며 "윤석열은 전직 검찰총장이라는 허명에 기대어 헌법정신을 훼손하는 추악한 짓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직격했다.

TF는 "윤석열 후보는 국민의힘 게이트로 알려진 대장동 개발에 대해 '확정된 배임범죄', '이 지사는 공동주범'이라고 생떼를 쓰고, '검찰이 잘못하면 나중에 책임져야 할 것'이라며 검찰 후배들을 대놓고 협박했다"고 했다.

이어 "명색이 전직 검찰총장이란 사람이 단지 유동규가 성남시 산하기관의 직원이었다는 것만으로 확정된 배임범죄라고 단정하면서 유력한 여당 대선주자를 공동주범으로 모는 것에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정치적 의도로 결론을 미리 내놓고 짜 맞추기 수사를 하던 검찰 시절의 못된 버릇을 그대로 답습하는 장면"이라고 주장했다.

TF는 또 "더군다나 검찰이 자신의 결론에 따르는 수사를 하지 않을경우 책임져야 한다는 식의 협박은 옛 신군부시절 하던 정치보복을 연상케 할 정도"라며 "아무리 급하더라도 후배 검사들에게 억지주장 짜 맞추기 수사 강요하며 자신의 친정인 검찰까지 자기 뜻을 따르지 않으면 보복하겠다는 공개겁박을 우리는 결코 좌시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TF는 "윤석열은 헌법정신을 훼손하는 협박을 즉각 중단하고 검찰은 원칙에 따라 화천대유로부터 돈을 받았다고 지목되는 인사들을 즉각 소환해서 조사하라"고 했다.
 
윤석열 "명백한 배임범죄... 특검은 '대장동 비리'와 '수사관계자 비리' 두 갈래로 가야"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전날(6일) 오후 국회 본관에서 국민의힘 지도부 및 대선 경선 예비후보들과 함께 '이재명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사태는 이재명 지사의 범죄라고 주장하며 신속한 특검 도입을 강력 촉구했다.
조세일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7일 오전 국민일보에서 열린 '국민미래포럼'에서 축사하고 있다. [사진=윤석열 캠프]
윤 전 총장은 "대장동 의혹 사건이라고 많이 말씀하시는데, 이것은 의혹이 아니고 확인된 배임 범죄"라며 "기본 범죄 구도가 확실하게 나왔고, 공동 주범이 이재명 성남시장과 유동규라고 확실하게 나온 범죄 사건이니 앞으로 의혹 사건이라고 부르지 마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그 이후에 가담자가 누가 있으며 어느 정도 무엇을 가담했으며, 또 부정한 금품은 어떻게 오갔으며 하는 것들이 규명돼야 하지만, 기본적인 범죄 사건은 이미 드러난 바에 의해서 명확한 배임 범죄"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검찰을 향해 "중범죄 혐의가 드러난 사건에 대해 수사하느냐 마느냐, 저강도 수사를 하면서 증거인멸 기회를 갖고 짜 맞출 시간을 줘가며 수사할 것이냐가 여러분의 재량이라고 착각하고 있다는데, 여러분들 이거 잘못하면 여러분들도 다 형사 책임져야 한다"고 강력히 경고했다.

윤 전 총장은 "특검은 두 갈래로 가야 한다. 대장동 비리, 그리고 일찍부터 금융정보분석원(FIU) 자료를 받고 지금까지 이 사건을 뭉갠 수사 관계자들의 비리 두 가지를 함께 수사해 나가야 한다"며 "빨리 특검을 만들고, 검찰은 형사책임을 지지 않기 위해서는 정신 똑바로 차리고 철저하게 수사하시라. 지금 시간이 얼마나 지났는데 이따위로 수사하는 것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