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낙연 측 "유세 등 전면적 역할보단 상임고문이 적절"

조세일보 | 조문정 기자 2021.10.25 11:3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상임고문, 당헌·당규 고려한 결정"... "유세 등 전면적인 역할보다는..."

"이낙연 캠프 인사들, 11월 초쯤 당 차원 선대위 구성되면 모두 참여"

"5선 설훈, 민주당 의원으로서 선대위에 참여하겠지만 선대위원장은..."

'기본시리즈'와 '신복지정책'의 조합?... '내 정책'이라고 우기면 문제"

조세일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후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측은 25일 이재명 대선후보와의 전날(24일) '명낙회동'에서 이 전 대표가 이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고문을 맡기로 한 결정은 민주당 당헌·당규와 모양새를 고려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은 이 대표가 상임고문으로서 단순히 막후에서 뒷받침하는 역할도, 전면에 나서는 역할도 아닌 "막혀 있거나 맺혀 있거나, 또는 뭔가 풀어야 할 대목"에서 "적극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명낙대전'의 최대 쟁점 중 하나였던 이 전 대표의 신복지정책과 이 후보의 기본시리즈의 조합에 대해선 당 차원에서 공약을 재정비하면서 양극화 완화와 서민지원 등 이 후보의 취지를 살리되 이 전 대표의 복지정책과 병행하는 방안을 찾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상임고문, 당헌·당규 고려한 결정"... "유세 등 전면적인 역할보다는..."
이낙연 캠프의 정치개혁비전위원장을 맡았던 김종민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우리의 당헌·당규에 현 당대표가 상임선대위원장을 맡게 돼 있다. 그래서 사실 당대표와 같이 동격으로 상임선대위원장 맡는 것도 모양이 이상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원래 대표 맡았던 분들은 당 상임고문이냐'는 물음에 "그렇다. 기본적으로 (당헌·당규에 따라) 당 상임고문으로 활동하고 계신다"며 "선대위도 당 대표가 중심돼서 선대위 끌고 나가고, 거기에 이낙연, 정세균 등 당대표를 하셨던 분들이 상임 고문을 맡으시되, 실제 역할은 단순히 뒷받침해주는 역할 정도가 아니라 막혀 있는 걸 푸는 역할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은 '막후에서 조언하는 수준이 아니라 이제 전면에서 지원 유세도 하고 선거 캠프를 독려하는 역할도 하느냐'는 물음엔 "전면적으로 하기보다는 아무래도 후보가 중요하다"고 선을 그었다.

이낙연 캠프에서 수석 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도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공동선대위원장이 아니고 상임고문직을 맡기로 한 이유'에 대해 "당에 선대위가 구성되면서 공동선대위원장 또는 상임고문으로 간 두 가지 경우들이 다 있었다"며 "당 중심, 후보 중심의 선대위가 구성돼야 효율적으로 운영될 수 있고 상임고문직이 적절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대위 참여 부분에 대해서 이재명 후보 측으로부터 요청이 있었던 게 사실"이지만 "낙선한 이 전 대표가 선대위원장을 맡아서 진두지휘하는 게 과연 맞느냐 하는 그런 문제제기가 좀 있었고, 이 전 대표께서도 그런 부분에 대한 고민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이낙연 캠프 인사들, 11월 초쯤 당 차원 선대위 구성되면 모두 참여"
오 의원은 이낙연 캠프 인사들의 합류에 대해선 "아마 중앙당 차원에서 선대위가 구성되면서, 그리고 이재명 후보 측의 협의과정들을 통하면서 어쨌든 우리 민주당 소속 의원님들은 다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어제 그 부분과 관련돼서도 (명낙회동에서) '실무단위에서 협의를 좀 더 진행을 시켜서 구체적인 역할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했으면 좋겠다'는 얘기가 나왔다"며 "어제는 총괄본부장이라든가 비서실장이라든가 이런 직책과 관련된 얘기가 나왔는데, 그 부분과 관련해서는 실무협의에 맡기는 게 좋겠다고 판단했다"고 했다.

합류 시점과 관련해선 "국정감사가 끝나면, 아마 이번 주에 (문재인 대통령이 해외에 나가시기 전에) 대통령과 후보가 만나서 대화하고 나면 전체적인 경선 이후 상황들은 조금 마무리가 된다"며 "그러면 이제 본격적인 선거운동 체제로 가야 하는데 11월 초 정도에 선대위가 구성될 것 같다"고 내다봤다.
 
"5선 설훈, 민주당 의원으로서 선대위에 참여하겠지만 선대위원장은..."
오 의원은 '설훈 의원이 5선이라는 급에 맞게 공동선대위원장을 맡느냐'는 취지의 질문엔 "기본적인 원칙으로는 민주당 선대위에 민주당 의원들은 다 참여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면서도 "그건 설 의원님께서 판단하셔야 하는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조세일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캠프에서 선대위원장을 맡았던 설훈 의원이 지난 9월 23일 오전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의회에서 열린 '이낙연 후보 경남 정책공약 발표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의원도 "설 의원도 뭐 당에서 어떤 선대위가 구성되고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방향이 잡히면 같이 하시겠다는 기본 방향에는 큰 차이는 없다"면서도 "설 의원이 선거운동용으로 없는 말을 지어서 했다면 금방 털어버릴 수 있는데, 사실과 상황을 판단하시기에 걱정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캠프의 공동선대위원장이었던 설 의원은 '형수욕설을 들은 사람은 도저히 이 후보를 지지할 수 없다고 한다', '이 지사가 대장동 사태에 연루돼 있다는 제보를 갖고 있다', '이 후보가 구속되면 중간에 후보 교체상황이 올 수 있다' 등 이재명 후보를 향한 거센 발언으로 이재명 캠프와 공방을 벌였고 당 지도부로부터 공개경고를 받은 바 있다.
 
'기본시리즈'와 '신복지정책'의 조합?... '내 정책'이라고 우기면 문제"
김 의원은 '명낙회동에서 이재명 후보가 직접 챙기겠다고 한 이낙연 전 대표의 신복지정책이 이 후보의 기본시리즈와 어떻게 조합될 수 있느냐'는 물음엔 대선 공약은 후보 개인을 넘어 당의 이름으로 가는 것이므로 이 후보의 탄력적 대응이 중요하다는 취지로 답했다.

김 의원은 기본소득과 복지의 가장 큰 차이는 "서민들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데 소득을 지원하는 것도 필요한 시기가 됐다는 것"이라며 "(기본소득의) 방식과 규모가 기존에 복지서비스가 우리가 갈 길이 먼데 복지서비스를 방해하거나 복지서비스를 대체할 수준까지 가는 건 좀 안 맞는다는 게 논쟁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후보가 '내 정책이니까, 내가 후보 됐으니까 내 정책도 가자'고 우긴다면 문제가 되겠지만, 대선후보가 됐으니 아무래도 좀 품이 넓어지지 않겠느냐"며 "공약은 당의 이름으로 거는 거니까 원래 당에서 하는 거다. 이 후보의 양극화 또는 경제활성화 서민지원 이런 취지들을 살려낼 수 있는 정책으로 함께 (이 전 대표의) 복지와 병행하는 길을 찾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