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文대통령 "아세안+3, 코로나 이후 세계 경제 희망 되길"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11.14 17: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불평등 커질 것...한 국가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려워"

"보건 협력 발전시켜야...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 노력해야"

스가 日총리와 첫 '대면'서 "특히 반갑습니다" 인사 건네 눈길 끌어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아세안+3(한중일)가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세안+3(한중일)가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화상으로 개최된 아세안+3 정상회의에 참석해 "우리는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 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회복과 관련해 "경제 분야에서 코로나 이후 시대를 선제적으로 준비해야 한다"며 "세계 경제는 내년에 코로나 이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가 간 회복 속도의 차이가 클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호무역의 바람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도 여전하다"며 "디지털 경제 전환이 가속화되면서 불평등이 커질 것이라는 우려도 있다"고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한 나라의 힘만으로는 해결하기 힘든 문제들"이라고 공조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아세안+3가 그간의 협력의 경험을 토대로 연대하고 협력해 국제 공조의 모범이 되고 있는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를 언급하며 향후 보건·의료분야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방역을 저해하지 않는 범위에서 기업인의 왕래가 확대되기를 기대한다"며 "보건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백신·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에 함께 노력하고,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해 신속하고 투명한 공조체제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연설을 시작하면서 "존경하는 의장님, 각국 정상 여러분, 특히, 일본의 스가 총리님 반갑습니다"라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총리를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화상이지만 첫 대면임을 염두에 두고 한 인사로 해석된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