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文대통령 "안전하게 수능 치러내는 것...사회 전체의 책임"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11.24 15:1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수능 9일 앞두고도 코로나19 확산세 누그러질 기미 없어 긴장

"방역-경제 모두 선방 중이지만, 지금은 방역에 더 힘 모아야 할 때"

문재인 대통령은 대입 수능이 9일 앞으로 다가왔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누그러질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는 데 대해, “(대입)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세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앞으로 다가온 대입 수능과 관련, "(대입)수능을 안전하게 치러내는 것은 우리 사회 전체의 책임”이라며 코로나19 확산세를 조기에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진=문 대통령 SNS 글 갈무리)

문 대통령은 24일 SNS를 통해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되었다. 지난 봄과 여름에 이어 코로나와 또 한 번의 힘겨운 전쟁을 치러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으로서 최선의 길은 가장 이른 시일 안에 코로나 확산세를 꺾는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출 증가세가 지속되고, 주가지수가 사상 최고를 기록했으며, 경제심리가 살아나고 소비가 느는 등 경기회복의 청신호가 켜지고 있는 가운데, 또 다시 일상의 불편함이 커지고, 민생 경제가 어려움을 겪게 되어 매우 안타깝고 송구한 마음”이라고 했다.

이어 “그러나 더 큰 피해, 더 큰 어려움을 막기 위해서는 다른 길이 없다”면서 “방역과 경제의 아슬아슬한 균형을 유지하며 양쪽 모두에서 선방하고 있지만, 지금은 방역에 더 힘을 모아야 할 때”라고 당부했다.

또한 “지금 감염의 고리를 끊어내지 못하면, 부담과 피해가 더욱 커지게 될 것”이라면서 “신속한 방역 성과로 거리두기 2단계 적용 기간을 최대한 단축함으로써,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피해를 최소화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최근의 코로나 감염은, 일상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하고 있고, 활동력이 왕성한 젊은 층의 비중이 높은 특징이 있다”며 “정부의 더 큰 노력과 함께, 국민들의 경각심과 협조 없이는 코로나 확산을 저지하기 어렵다는 것을 말해 준다”고 언급한 뒤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만이 조용한 전파와 확산의 고리를 차단해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미 국민들께서 연말연시 모임들을 취소하거나 자제하고 방역에 솔선수범하며 동참하고 계신다”며 “불편함을 감수하면서 성숙한 시민의식을 보여주시는 것에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는 국민을 믿고 방역 태세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민생 경제의 어려움을 해결하는데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현재의 위기도 지금까지 해왔던 것처럼 슬기롭게 극복해낼 수 있다. 하루속히 코로나 상황이 안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한 번 더 힘을 모아 주시길 바란다”고 국민들의 협조를 당부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