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2021년 5월 세무일지]

종합소득세 신고의 달… 피해업종도 '31일'까지 신고해야

조세일보 | 염정우 기자 2021.05.01 07: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코로나 피해업종이라도 신고는 31일까지 마쳐야

납부의 경우 8월 31일까지 직권으로 연장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 신청기한 31일

깜빡하고 놓친 연말정산, 경정청구 통해 돌려받을 수 있어

31일, 9월 결산법인 법인세 중간예납 기한

조세일보

5월의 세무이슈 가운데 가장 중요한 내용은 '종합소득세(이하 종소세) 신고·납부' 일정이다.

신고대상 소득은 거주자(국내에 주소를 두거나 183일 이상 거소를 둔 개인)의 경우 국내·외에서 발생한 모든 소득이며, 비거주자는 국내원천 발생소득이다.

구체적으로 지난해 이자·배당·사업·근로·연금·기타소득을 합산한 '종합소득'이 발생한 납세자는 이달 31일(월)까지 국세청에 종소세를 신고한 뒤 납부까지 모두 마무리해야 한다.

원칙 상 신고·납부기한은 5월까지이지만 코로나19 피해를 입은 소규모 자영업자라면 납부기한에 대해서만 8월 31일까지로 직권 연장된다.

성실신고확인 대상자의 경우 세무대리인이 작성한 성실신고확인서를 첨부해 다음달 30일까지 신고·납부하면 된다.

세무서를 방문할 필요 없이 인터넷으로 세금 신고를 할 수 있도록 돕는 국세청홈택스 전자신고 서비스는 1일부터 오픈되며, 이곳에서 신고도움 자료를 제공받아 보다 편리하게 신고할 수 있다.

지난해 부동산 등 보유자산을 처분한 횟수가 2회 이상이었던 납세자의 경우 양도소득세 확정 신고를 놓쳐선 안 된다.

안정석 시대세무회계 대표 세무사는 "납세자들이 자산 양도 후 1회에 걸쳐 세금을 신고하고 나면 그 의무를 다했다고 생각하지만 5월에 확정 신고를 거쳐야 관련 납세의무가 마무리되는 것"이라고 조언했다.

지난 1월 연말정산을 놓친 근로자도 31일까지 패자부활의 기회가 남아있다.

연말정산을 기간 내 못했다거나 깜빡하고 공제를 받지 못한 항목이 있다면 경정청구를 통해 신고내용을 수정할 수 있다는 게 세무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국세청은 저소득 가구의 생계를 지원하고 자녀 출산과 양육을 돕기 위한 근로장려금(EITC)과 자녀장려금(CTC)을 이달 말까지 신청 받는다.

장려금의 경우 세금을 납부하는 것이 아닌 정부로 부터 받는 지원책인 만큼 달력에 체크한 뒤 미리 미리 신청해야 혜택을 놓치지 않을 수 있다. 신청자격은 가구원·총소득·재산 등 일정 요건을 충족한 근로자와 사업자(전문직 제외), 종교인이 신청할 수 있다.

장려금을 받기 위해선 대상자가 직접 신청해야 하는데 1일부터 개통되는 국세청 홈택스(www.hometax.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국세청이 제공하는 모바일 홈택스 앱과 ARS를 통해서도 간편하게 신청을 마칠 수 있다.

매달 10일은 원천세 신고납부, 증권거래세 신고납부, 인지세납부(후납), ICL(취업 후 학자금상환)원천공제 신고납부일이다.

개별소비세의 대상이 되는 과세유흥장소 사업자는 25일까지 관련 세금 신고를 마쳐야 한다.

9월말 결산법인의 경우 오는 31일까지 법인세 중간예납 기한을 놓치지 않았는지 다시 한 번 체크할 필요가 있다.

지난해 해외에서 부동산을 취득하거나 투자(운용) 또는 처분한 경험이 있는 개인의 경우 관련 명세서를 이달 말일까지 제출해야하는 일정도 빠뜨려서는 안 되는 세무일정이다. 

안정석 시대세무회계 대표 세무사는 "정해진 기간 내에 세금을 신고·납부하지 않은 경우 내야 할 본세에 불필요한 가산세가 붙기 때문에 이를 각별히 유념해야한다"며 "종합소득세 신고대상 인원이 많은 만큼 5월의 경우 이를 반드시 꼼꼼히 챙겨야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