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이란 "동결자금 70억달러 해제 합의"보도에 美 "사실 아니다"

조세일보 | 정수민 기자 2021.05.03 06:4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이란 언론“미국인 4명 석방 대가로 동결 자금 70억 달러 해제 합의”

미 국무부 “재소자 교환 협상 보도 사실 아니다”

“영국, 활동가 석방 대가로 4억 파운드 지불” 보도에도 英 일축

조세일보

◆…오스트리아 빈에서 열린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사진 로이터>

미 국무부가 이란과 서방국가들이 이란의 해외 동결 자금 70억 달러(약 7조7,000억 원)를 해제하기로 합의했다는 이란발 보도에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다.

2일(현지시간) 이란 국영 매체는 이란이 미국에 억류된 이란인 4명과 동결된 자금을 풀어주는 대가로 스파이 혐의로 기소된 미국인 4명을 석방할 것이라고 익명의 관리를 인용해 보도했다.

또한, 이 관리는 영국 정부가 이중국적 활동가 이란에서 구금된 나자닌 자가리-랫클리프의 석방을 위해 4억 파운드(약 6천 100억 원)를 지불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지난달 한 이란 관리는 로이터와의 인터뷰에서 “중간 협상이 미국의 제재로 봉쇄된 이란 자금 동결을 해제하는 것이 합의를 위한 시간을 버는 방법이 될 수 있다”고 말한 바 있다.

미 국무부는 이러한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했으며 영국 외교부도 이란의 보도에 대해 중요하지 않게 다뤘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재소자 교환 협상이 타결됐다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론 클레인 백악관 비서실장도 이날 CBS에 출연해 “4명의 미국인을 석방하는 것에 대한 합의는 없었다”며 불행히도 보도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미 국가안보보좌관 또한 ABC에 출연해 오스트리아 빈에서 이뤄진 이란과의 협상에서 어떠한 협의도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는 “견해차를 해소하기엔 아직 상당한 거리가 있다”며 “이러한 차이는 미국과 다른 나라가 이란 제재를 철회하고 이란이 핵무기를 갖지 못하도록 핵 프로그램에 관한 제약을 수용할지에 관한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18년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이란 핵 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를 탈퇴하면서 한국과 이라크, 중국 등의 이란산 원유 수입대금 약 200억달러(22조3,500억 원)를 동결했다.

한국에는 이 중 이란의 자금 약 70억 달러(7조7,000억 원)가 이러한 미국의 제재로 인해 동결돼있는 상태다.

한편, 미 바이든 행정부는 현재 이란 핵 합의를 복원하기 위해 이란과 오스트리아 빈에서 협상을 진행 중이다.

<제공 : 로이터>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