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日 독도 표기 강행시 ‘도쿄올림픽 보이콧’ 靑청원 동의 봇물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6.01 17:02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日 IOC의 독도 자국영토 표시에 뿔난 국민들..."올림픽 보이콧' 카드

청원인 "올림픽 선수들에겐 보상 지원하고 도쿄올림픽 보이콧해야"

청원 게시판엔 관련 게시글 다수 올라와...정의용 "강경대응" 밝히기도

일본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IOC)가 홈페이지 지도에 독도를 자국 영토로 표기한 것과 관련해, 수정하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 불참을 선언해야 한다는 국민청원에 많은 국민이 동참하고 있다.
조세일보
◆…[출처=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1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도쿄올림픽 조직위 독도 일본땅 표기 강행시 올림픽 불참 선언해야합니다' 제목의 청원이 지난달 27일 게시된 후 4일 만에 5만명 이상의 국민 동의를 받았다.

청원인은 "평창올림픽때 우리는 올림픽 정신을 지키기 위해 독도표기를 양보했다"며 "일본의 이러한 행위는 올림픽을 이용해 독도에 대한 야욕을 국제적으로 드러내는 선전포고나 다름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우리 정부는 어느 때 보다도 단호하게 대응해야한다"며 "물론 5년 가까이 땀흘리며 준비한 국가대표 선수들의 수고가 아쉽지만 선수들에 대해서는 그에 상응한 보상을 지원해주고,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 및 IOC가 독도를 삭제하는 조치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도쿄 올림픽 보이콧을 청원한다"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국민청원에는 '일본(도쿄)올림픽 불참 선언 요구', '도쿄올림픽 조직위 홈페이지에 독도를 일본영토로 표기한데 대해 올림픽 불참 선언을' 등 국민청원이 올라와 있다.

관련 청원인은 "일본(도쿄)올림픽 홈페이지에 독도를 표기함으로써 침략의 명분을 쌓으려는 왜놈들의 술책에 알면서도 끌려가서야 되겠습니까?"라면서 "영토 주권의 신성함에 스스로 상처를 내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참가를 하여야 하겠습니까?"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날 오후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공사를 초치한다. 최영삼 외교부 대변인은 관련해 "일본의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에 대해 강력히 항의하고 관련 자료의 즉각적인 시정을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용 외교부 장관도 지난 28일 국회 외통위 전체회의에서 이 문제에 대한 외교부의 대응책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김영주 의원의 질의에 "이미 일본 측에 강력히 항의했다"면서 "가능한 최대로 강력한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정 장관은 "독도에 대한 잘못된 (일본의) 행동에 대해서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정세균 전 국무총리 등 여권의 유력 대선주자들도 일본이 독도 자국 영토 표기를 철회하지 않을 경우 '도쿄올림픽 보이콧'이라는 강경대응을 해야 한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