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대장동 개발 의혹]

김기현, 검찰 향해 작심발언 "檢, 지금 장난질 치는거냐"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10.10 12:5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김기현 "지금 검찰 행태는 수사하는 게 아니라 실체 진실 은폐공작" 원색비난

미진한 압수수색에 "계속 미적거리면 직무유기죄로 공수처에 형사고발"

이재명 겨냥 "직접 결재한 서류 공개 못한다?...구린 구석이 가득하기 때문"

조세일보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9일 '대장동-화천대유 의혹' 사건 수사 속도가 더딘 검찰을 '이재명 방탄수호단'이라고 규정했다. 또한 신속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검찰 지도부와 수사진을 공수처에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지난 6월 국회에서 연설하는 김 원내대표[사진=연합뉴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대장동-화천대유 의혹' 사건 수사 속도가 더딘 검찰을 '이재명 방탄수호단'이라고 규정하며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가 이루어지지 않을 경우 검찰 지도부와 수사진을 공수처에 고발하겠다고 경고했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9일 페이스북에 '국민 신뢰 잃은 ‘검경수사', 형사상 직무유기죄로 고발! 특검은 반드시 관철해 낼 것!‘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면서 "지금 하고 있는 검찰의 행태가 수사라구요? 이게 어떻게 수사입니까!! 이건 실체 진실을 밝히는 수사가 아니라, 실체 진실을 덮는 은폐공작"이라고 검찰을 질타했다.

그러면서 "단군 이래 최대의 부동산개발 민관 합작 권력형 부패사건인 대장동 이재명 게이트에 대해 검찰은 지금 수사를 하는 거냐, 장난질을 치는 거냐"며 "이재명 후보의 '방탄수호단'을 자처하고 나선 듯한 검찰의 행태에 대해 강력한 경고를 하지 않을 수가 없다"고 일침을 가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래 범인은 증거를 숨기기 마련이기 때문에 검찰에 압수수색의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라며 "그런데 검찰은 여태 성남시청, 경기도청에 대한 압수수색을 전혀 하지 않고 있다. 이것은 단순 태만을 넘어 형사상 직무유기죄에 해당된다"고 지적했다.

그는 유동규 전 본부장에 대한 검찰의 압수수색 당시 창밖으로 던져졌다던 휴대폰에 관하여도 검찰은 거짓말을 했다고 분개했다.

그는 "저를 비롯한 국민의힘 의원들이 지난 7일 대검찰청을 항의 방문한 자리에서, 대검 관계자는 유동규 전 본부장의 휴대폰에 대해서 검찰이 인근 CCTV 등을 모두 살펴봤지만 휴대폰을 창밖으로 던진 것이 아닌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고한 바 있었다"며 "그런데 어제는 경찰이 검찰의 주장과 정반대로, CCTV 분석 등을 통해 떨어진 폰을 주워간 시민을 찾아 유동규의 폰을 확보했다고 밝힌 것"이라고 검찰이 거짓말까지 했음을 지적했다.

이어 "마음만 먹으면 금방 찾아낼 수 있는 폰을 확보할 의지조차 없었던 검찰은 당초부터 아예 휴대폰을 찾아낼 생각이 없었던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그게 아니라면, 그동안 왜 폰을 찾지 못했는지, 폰을 찾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지 상세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했다.

나아가 "압수수색 당시 검찰 관계자가 장시간 유동규와 사전면담을 했다는 언론보도를 봤다"면서 "그렇다면 심지어 사전면담 시 유동규에게 폰을 밖으로 던지라고 교사했던 것은 아닐까 하는 의문까지 생긴다"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경찰도 그동안 이 사건을 뭉개는데 급급했던 점에 비추어보면, 유동규의 휴대폰을 별로 찾고 싶지 않았지만 시민이 찾아 신고한 것을 그냥 없앨 수 없으니 궁여지책으로 확보했다고 밝힌 것은 아닐까 하는 의심도 든다"며 "그 경위에 대해서도 철저히 밝혀야 할 대목"이라고 힘줘 말했다.

아울러 "휴대폰 하나를 놓고도 검찰과 경찰의 주장이 이렇게 다르니, 국민과 야당이 검경의 수사를 어떻게 믿을 수 있겠나?"라면서 "이미 검찰과 경찰에 대한 국민의 신뢰는 회복 불가능한 수준이다.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수사 당시 경찰이 보여주었던 사건은폐 행태의 데자뷰를 보는 듯하다"고 거듭 불신을 나타내며 특검 필요성을 언급했다.

김 원내대표는 향후 수사방향에 대해 "무엇보다 먼저 (1)성남시청의 이재명 시장과 비서진, 김현지, 정진상이 쓰던 각 컴퓨터, (2)성남시청의 담당직원이 쓰던 각 컴퓨터와 업무일지, (3)성남시청의 관계서류 일체와 문서수발대장, (4)김현지, 정진상의 각 자택과 각 휴대폰, (5)김현지, 정진상의 사무실, (6)이재명 지사의 자택과 사무실, 휴대폰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신속하게 실시해야 한다"고 구체적으로 적시하기도 했다.

그는 이어 "유동규 전 본부장에 대한 구속수사 만기가 얼마 남지 않았다“며 "더 이상 압수수색을 미룬다면 이것은 수사가 아니라 은폐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만약 검찰이 계속 미적거리며 권력눈치를 본다면, 신속한 압수수색을 통해 증거인멸을 미연에 막지 않은 점, 유동규의 휴대폰을 미필적 고의로 찾지 않은 것으로 볼 수밖에 없는 점, 출국금지 시점을 놓쳐 핵심 의혹 당자자의 해외 도피를 방치한 점 등의 죄책을 물어, 검찰 지휘부와 수사진을 직무유기죄로 공수처에 형사고발할 것"이라고 강력 경고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 지사를 향해서도 "성남시장 시절 최대의 치적사업이라며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호들갑을 떨 때는 언제고, 국민적 의혹이 차고 넘치자 당시 직접 결재한 대장동 관련 사업 문서는 확인되지 않는다는 둥 말 같지 않은 헛소리를 내뱉고 있다"며 "자신이 설계했다는 대장동 사업과 관련해 이재명 후보가 지금 와서 자신이 결재한 서류를 공개하지 못하겠다고 버티는 것은, 그만큼 구린 구석이 가득하기 때문 아니겠나"라고 원색비난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