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金총리, 10대 백신 접종 독려 "부작용 너무 걱정 않아도 돼"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12.06 12:07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본인도 모르는 사이 감염되고, 가정에 확산되는 악순환 고리 막아야"

오미크론 백신 무용론엔 "변이 일어나더라도 백신 효과 자체는 분명"

'재택치료' 우려엔 "1:1 연결 통해 하루 세차례 체크...계속 모니터링 하고 있어"

'전면 등교 변경?'엔 "학생 학습 격차뿐 아니라 사회성·정서적 결손 매우 심각"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가 6일 KBS라디오 대담에서 10대들의 백신 미접종에 대한 우려감을 나타내면서 적극 접종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앞서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는 김 총리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는 10대를 둔 부모들이 백신 부작용을 우려해 접종 반대 또는 미접종하고 있는 데 대해 "이런저런 아마 또 잘못된 뉴스들도 전파가 되고 그런 것 같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김 총리는 6일 오전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극에 달하면서 10대들의 백신 접종 필요성이 제기되지만 백신 부작용을 우려해 미접종하는 사례가 있는 점에 대해 "너무 걱정을 안 하셔도 될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총리는 그러면서 "다만 이제 학생들이 아직까지 접종을 하거나 이렇게 하지 않으면 말하자면 바이러스가 이렇게 쭉 전파될 수 있는 하나의 매개고리가 되는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당부했다.

그는 이어 "이 학생들이 각 가정에 돌아가서 다시 전파가 되고 이렇게 되면 끊임없이 계속 악순환의 고리 속에 청소년들이 놓이게 되지 않느냐. 그런 걸 우리가 막아내자는 거"라며 "그것도 본인도 모르는 사이의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본인은 별 자각증상도 없으면서 그런 결과를 가져오니까 이거는 막아내야 되지 않겠냐 그런 생각"이라고 부연했다.

김 총리는 변이 오미크론 바이러스의 국내 확산 상황과 관련해선 "오늘 0시 기준으로 24명 정도가 (확정)판정이 되었다"며 "그런데 지금 현재 나이지리아에서 입국한 부부 그분들 중심으로 다 연결고리가 지금 파악은 된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아직까지 기타 해외에서 입국자들로부터 광범위한 전파가 일어나거나 이런 것 같지는 않다"면서도 "그래도 저희들이 철저한 역학조사를 해서 가능한 한 이게 더 확산되는 걸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오미크론의 전파 속도가 매우 빠르다는 점을 강조하면서다.

‘오미크론’에 대한 백신 무용론에 대해선 "각 나라마다 왜 전부 이런 고민을 안 하겠나?"라면서 "어떻게 되든 이게 변이가 일어나고 하더라도 백신 접종의 효과 자체는 분명하다. 특히 위중증이나 혹은 사망으로 가는 것의 차단 효과는 아주 분명하다 그렇게 다들 얘기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심각한 수중의 병상 가동률에 대한 대책과 관련해선 "지난달에 행정명령을 내려 각 병원에 지시를 했는데 그게 그동안 준비하고 하는 데는 한 달 정도 걸렸다"며 "연말까지 2,700여 개 병상을 만들겠다고 했고 주말까지 한 2,400명의 병상이 확보됐다. 국민들께 보고드린 대로 하루에 1만 명 정도 확진자가 나오더라도 감당할 수 있는 수준까지는 준비를 하겠다"고 했다.

'재택치료 조치가 재택관찰이란 비판과 함께 확산되면 어떡하냐라는 걱정도 있다'는 지적에 대해 김 총리는 "그분들을 그냥 재택치료라고 해서 집에 내팽개쳐두는 게 아니다"라면서 "의료기관과 1:1로 서로 간에 연결을 통해서 하루에 3차례 계속 이렇게 체크를 한다. 산소포화도, 다른 증상은 없는지 그리고 그 상황을 계속 의사 또는 누군가가 계속 모니터링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조금이라도 이상하면 반드시 외래 진료라든가 또 응급조치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면서 "1인 가구 등 여러 가지 어려움이 있는 분들을 대비해서 생활지원금을 추가 지급하는 등 이런 방법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총리는 학생들 전면 등교가 시작된 지 2주 정도 지났는데 만약 더 늘어나면 방침을 바꿀 가능성 여부에 대해선 "우리가 왜 전면 등교를 결정했나? 결국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니까 학생들이 학교생활이라는 걸 못 해보잖나"라며 "그러면 단순히 학습 격차뿐 아니라 사회성이라든가 정서적인 결손 이런 것들이 매우 심각하다"고 진단했다.

이어 "어떻게든 어렵지만 전면 등교시키는 것도 중요한 어떤 국가의 의무나 교육의 목표가 되었다"며 "정부가 이렇게 결정한 거니 지역사회, 또 지자체가 나서서 전면 등교라는 이 귀한 가치 자체를 지켜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학부모들께서 여러 가지 혹시 불안한 감이나 혹시 오해되는 것이 있으면 그거를 덜어내시고 청소년들 예방접종에 좀 적극 동참해달라고 당부하는 것"이라고 거듭 10대 백신 접종을 촉구했다.

김 총리는 앞서 이날 서울시청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변이 오미크론 등장으로 감염 확산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정부는 연말까지 백신 접종 가속화, 병상 확충, 재택 치료 확대 등 모든 방역 역량을 집중하고자 한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총리는 이어 "지역사회 내에 추가 확산만큼은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며 "방역 당국은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입국자들에 대한 철저한 검역과 밀접 접촉자의 신속한 추적과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지시했다.

특히 "고령층의 3차 접종과 청소년의 기본 접종률은 여전히 충분치 않은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은 더이상 선택이 될 수 없다"고 강조해 백신 접종에 적극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아울러 대부분 다중 이용시설에 방역 패스를 확대 적용함에 따라 미접종자의 차별 논란이 제기된 데 대해서는 "방역 패스는 부당한 차별이라기보다는 공동체를 보호하기 위해서 모두가 함께 지켜야 할 최소한의 약속"이라고 강조했다.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2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