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4.27 남북정상회담]

문재인 "중요한 것은 속도", 김정은 "만리마 속도전"

조세일보 / 판문점공동취재단·이정현 기자 | 2018.04.27 15:18

27일 사전환담을 진행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사진공동기자단)

◆…27일 사전환담을 진행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사진공동기자단)


남북 정상, 100분간의 오전회담 마치고 오후 일정 돌입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첫만남에서부터 한반도 평화의 중요성에 공감하는 모습이었다. 30대 리더인 김 위원장은 회담 초반 파격적인 면모를 보이기도 했다.  
 
문 대통령과 김 국무위원장은 이날 판문점에서 만나 남측 평화의집 2층에 마련된 회담장에서 10시 15분부터 100분간의 오전회담을 마쳤다. 윤영찬 청와대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정오 현장브리핑을 통해 두 정상의 첫 만남에서 오간 대화를 공개했다.
 
□ 김정은 위원장의 파격 "지금 넘어가 볼까요" =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9시반경 판문점 북측 판문각에서 회담장이 마련된 판문점 남측지역을 향해 걸어내려왔다. 문 대통령은 군사정전위원회 사무실 T2와 T3 사이에서 김 위원장을 기다리고 있었다.

마침내 얼굴을 마주한 두 사람은 악수를 나눴고 김 위원장은 군사분계선을 넘는 역사적 발걸음을 뗐다. 이어 두 사람은 북측과 남측을 번갈아 바라보며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여기까지는 청와대가 사전에 밝힌 순서대로였다. 그런데 잠시 뒤 문 대통령도 군사분계선 북측을 넘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돌아오는 이변이 벌어졌다.

윤 수석에 따르면 해당 이벤트는 김 위원장의 전격 제안에 따른 것이었다. 문 대통령이 악수를 나누며 "남측으로 오셨는데 나는 언제쯤 넘어갈 수 있겠나"라고 말하자 김 위원장이 "그럼 지금 넘어가 볼까요"라며 문 대통령의 손을 이끌었다는 설명이다. 청와대는 이날 트위터에도 해당 사진을 올리며 "예정에 없던 일"이라고 강조했다.

27일 판문점에서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27일 판문점에서 만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문재인 대통령. (사진=사진공동기자단)


□ 문재인 대통령의 뚝심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 =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회담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드러냈다. 문 대통령은  "오늘의 주인공은 김 위원장과 나"라며 "과거의 실패를 거울 삼아 잘 하겠다. 과거에는 정권 중간이나 말에야 합의가 늦게 이뤄지면서 정권이 바뀌면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제가 (대통령직을) 시작한 지 이제 1년차다. 김 위원장의 신년사에서 오늘에 이르기까지 달려온 속도를 계속 유지했으면 좋겠다"며 "과거를 돌아봤을 때 가장 중요한 것은 속도"라고 강조했다.

이에 김 위원장도 "이제 마음을 단단히, 굳게 먹고 원점으로 다시 오는 일은 없어야겠다"며 "우리도 잘 하겠다"고 호응했다. 또한 "김여정 부부장의 부서에서 '만리마 속도전'이라는 말을 만들었는데 남북의 통일 속도로 삼자"고 말해 좌중에 웃음을 안기기도 했다.

회담장에 배석한 임종석 정상회담준비위원장도 "살얼음판을 걸을 때 빠지지 않으려면 속도를 늦춰서는 안 된다는 말이 있다"며 거들었다고 한다.
 
□ 金 "대결 종지부 찍어야"…文"우리가 주인" =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번 회담을 통해 한반도에 평화를 가져와야 한다는 데 공감대를 보였다.

김 위원장은 "대결의 역사에 종지부를 찍자고 왔다"며 "우리 사이에 걸리는 문제들에 대해 대통령님과 무릎을 맞대고 풀려고 왔다. 꼭 좋은 앞날이 올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에 문 대통령도 "한반도의 문제는 우리가 주인"이라며 "그러면서도 세계와 함께 가는 민족이 돼야 한다. 우리 힘으로 이끌고 주변국들이 따라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남북의 주도적 역할을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이 회담장에 들어서기 전 통과했던 의장대 행렬을 언급하며 "오늘 보여준 의장대는 약식이라 아쉽다. 청와대에 오면 훨씬 더 좋은 장면을 보여드릴 수 있다"고 하자 김 위원장은 "대통령께서 초청해 주시면 언제라도 청와대에 가겠다"며 화답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