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수도권 거리두기 2주간 '2단계' 완화…정 총리 "방역효과 감안"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 2020.09.13 15:42

정부, 13일 수도권 거리두기 2주간 2.5→2단계 하향 조정
정세균 총리 "안심할 상황 아니지만 방역조치 효과 고려"
추석 연휴, 특별방역기간 지정…이동자제 당부

조세일보

◆…정부가 13일 밤 12시까지 시행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2주간 2단계로 조정한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수도권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앞으로 2주간 2.5단계에서 2단계로 완화하기로 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정부는 앞으로 2주간 수도권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조정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아직 하루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줄지 않고, 네 명 중 한 명꼴로 감염경로를 알 수 없어 안심할 상황은 아니지만 그동안 방역을 강화한 효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며 "사회적 피로도와 함께 그간 확인된 방역조치 효과 등을 고려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 총리는 "추석부터 한글날이 포함된 연휴기간이 하반기 코로나19 방역의 최대 고비"라며 "정부는 9월28일부터 2주간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정하고, 전국적으로 강력한 방역 강화조치를 미리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정 총리는 "추석연휴와 개천절, 한글날이 포함된 특별방역기간 만큼은 다소 힘들더라도 국민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방역에 적극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추석 연휴기간 동안 최대한 이동을 자제해 달라고도 했다. 그는 "최근 일부 휴양지 숙박시설에는 추석 연휴기간 중 예약이 몰리고 있어 이번 연휴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이동 자제 노력에 적극적으로 동참해달라"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수도권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지난 6일 종료할 예정이었으나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자 13일 밤 12시까지 일주일 연장했다. 수도권의 2.5단계 시행으로 자영업자들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점을 감안해 거리두기 단계를 약간 낮춘 '2.2단계'를 시행할 가능성에 무게가 쏠렸다.

하지만 이날 정부가 2단계로 방역조치를 완화함으로써 자영업자들은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2.5단계 시행으로 인해 수도권의 프랜차이즈형 카페는 24시간 포장과 배달만 허용됐고, 일반음식점과 휴게음식점, 제과점은 오후 9시 이후에는 실내 취식이 금지된 상태다.

또 지난 7일부터는 아이스크림 매장·프랜차이즈형 제과제빵점·직업훈련기관 등 업소에 대해서도 오후 9시부터 다음날 새벽 5시까지 매장 내 취식은 불가능하고, 포장·배달만 허용한 바 있다.

한편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0시 기준 121명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 121명 중에서는 지역발생이 99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유입 22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달 14일 이후 한 달 만이다.

하지만 수도권에서만 60명(서울 30명, 경기 27명, 인천 3명)의 확진자가 발생해 국내 발생 중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수도권 확진자는 전날 86명에 이어 이틀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