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현대차그룹, '2021 상하이 모터쇼'에 전기차 집중 공개

조세일보 | 김상우 전문위원 2021.04.19 17:5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현대차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 ‘아이오닉 5’ 중국 첫 공개

기아, 차세대 모빌리티 청사진 제시하는 최초 전용 전기차 ‘EV6’ 첫 공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 세계 최초 공개

조세일보

◆…현대자동차는 19일(현지시각)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National Exhibition and Convention Center)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2021 Shanghai International Automobile Industry Exhibition)'에 '고객의 삶에 혁신적이고 최적화된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을 주제로 참가했다. 이날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는 19일 중국 상하이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 참가하여 미래비전과 전략차종을 공개하며 중국시장 공략에 나섰다.

이날 현대차는 전용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첫 모델인 '아이오닉 5'를 중국시장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리홍펑 현대차·기아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은 모터쇼 보도발표회에서 “혁신적인 디자인과 첨단기술로 완전히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현대차 최초 전용 전기차를 중국에서 처음 선보이는 자리라 뜻 깊다”며 “오늘 선보인 아이오닉 5를 시작으로 중국에서의 전기차 경쟁력을 높여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독창적인 외관 디자인과 넓은 실내 공간으로 설계돼 운전자와 동승자의 공간 활용성을 높였으며 1회 충전 시 최대 429km를 주행할 수 있고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18분 이내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 로 충전과 5분 충전으로 최대 약 100km 주행이 가능하다.

아이오닉 5 롱레인지 사륜 구동 모델의 경우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걸리는 시간이 5.2초로 역동적인 주행성능과 더불어 차량 외부로 일반 전원(220V)을 공급할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탑재돼 다양한 외부 환경에서 일반 가전제품과 전자기기 등을 제약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현대자동차는 19일부터 28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2021 상하이 국제 모터쇼에서 2,520m2(약 762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한편, 현대차는 이날 중국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마련한 4대 전략 전동화 확대, 수소 기술 강화,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 제시, 현지 기술력 강화 등을 핵심으로 한 중국 시장 내 비전을 재강조했다.

현대차는 한국에서 뜨거운 반응을 이어가고 있는 모델 아이오닉5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매년 전용 전기차 모델을 중국에 출시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현대차는 하이브리드 모델과 수소전기차 등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출시해 오는 2030년까지 총 13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기아, 현지 전략 SUV '즈파오' 페이스리프트 모델 선보이며 상반기 출시 기대감 조성

조세일보

◆…사진=기아 제공

이번 모터쇼에 기아는 새롭게 바뀐 로고를 바탕으로 '젊은 층의 라이프스타일에 영감을 불러 일으키는 새로운 기아'를 주제로 참가해 기아의 젊은 이미지와 높은 기술력을 알렸다.

새롭게 바뀐 기아의 로고는 기존 로고가 가지고 있던 경계를 없애고 좌우/상하 대칭적 디자인을 통해 미래에 대한 자신감을 표현했다.

또한 모든 글자를 하나의 라인으로 연결해 고객의 요구에 맞춰 끊임없이 변화하겠다는 약속을 반영했으며 우측으로 상승하는 디자인을 통해 고객을 위해, 고객과 함께 브랜드 성장을 이루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둥펑위에다기아의 로고 역시 경계를 허물고 새롭게 태어난다는 의미를 넣어 고객들에게 기대 이상의 만족을 선사한다는 의미를 반영했다.

이에 맞춰 기아는 신개념 플래그십 딜러점과 시티스토어를 신설해 새로워진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고 프리미엄 차량과 친환경 차량을 위주로 한 판매로 브랜드 가치를 향상시킬 예정이며 전동화 브랜드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기아는 차세대 모빌리티의 청사진을 제시하는 최초의 전용 전기차 'EV6'를 중국에서 처음으로 공개했다.

EV6는 새로운 기아의 전동화를 상징하는 모델로, 전용 전기차 플랫폼인 E-GMP를 적용해 혁신적이고 실용적인 상품성을 갖췄다. 전기차만의 독창적인 내·외장 디자인을 완성했으며, 단 4분 30초 충전으로 100km이상 주행이 가능하고 GT모델의 경우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 가속까지 걸리는 시간이 3.5초로 뛰어난 성능을 자랑한다.

1회 충전시 주행 가능 거리는 510km 이상이며, 800V 충전이 가능한 급속 충전 시스템과 V2L 기능 등을 적용해 차별화된 전기차 경험을 제공한다.

기아는 EV6를 시작으로 내년부터 전기차를 매년 출시할 계획이며 2030년까지 총 8개의 전동화 라인업을 구축, 중국 자동차 시장의 전동화를 선도할 예정이다.

한편, 기아는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중국 전략형 준중형 SUV '즈파오'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도 함께 선보였다. 새롭게 바뀐 즈파오 페이스리프트는 강인하고 역동적이면서도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구현한 외장과 젊고 하이테크한 이미지에 넓은 공간감을 제공하는 실내 디자인이 특징이다.

즈파오 페이스리프트는 2개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1.5 가솔린 터보 모델은 CVVD(연속 가변 밸브 듀레이션)를 새롭게 탑재해 연비 16.6km/ℓ, 최고 출력 200마력(ps),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갖췄고, 2.0 가솔린 모델은 연비 15.9km/ℓ, 최고 출력 161마력(ps), 최대 토크 19.7kgf·m의 동력 성능을 확보했다.

기아는 2025 m2(약 613평)의 전시 공간을 마련하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EV6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볼 수 있는 전동화 존, 출시 예정인 즈파오 페이스리프트, 신형 카니발을 전시한 신차 존, KX5, KX3, K5, K3, K3 EV와 3세대 플랫폼, 스마트스트림 엔진 2종 등이 있는 양산차 존을 통해 중국 젊은 층을 겨냥한 새로운 기아의 모습을 선보인다.

제네시스, G80 기반의 첫번째 전기차 모델… 1회 충전 시 최대 427km 주행

조세일보

◆…제네시스가 첫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2021 상하이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사진=제네시스 제공

제네시스는 이번 모터쇼에서 첫번째 전기차 'G80 전동화 모델'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아울러 대표 세단 G80와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를 함께 전시하며 이달 초 브랜드를 공식 출범한 중국에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 위한 활동에 들어갔다.

한국시간 19일 오전 11시 40분부터 글로벌 온라인 채널 등을 통해 G80 전동화 모델의 첫 공개 행사를 중계했다. 행사에서는 제네시스 장재훈 사장의 글로벌 전략 소개 영상, G80 전동화 모델세계 최초 공개 행사, 제네시스 디자인 담당 이상엽 전무의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 설명 영상, 제네시스 중국 법인장 마커스 헨네의 중국 시장 전략 등이 소개됐다.

이날 공개된 G80 전동화 모델은 내연기관 기반 G80의 파생 모델로 고급 편의사양은 물론 뛰어난 동력성능과 전용 전기차에서만 볼 수 있었던 각종 신기술을 대거 적용, 높은 경쟁력을 갖췄다. 87.2kWh 배터리를 탑재하고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가능거리는 427km이며, 350kW급 초급속 충전 시 22분이내에 배터리 용량의 10%에서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G80 전동화 모델은 AWD(사륜구동) 단일 모델로 운영된다. 최대 출력 136kW, 최대 토크 350Nm의 힘을 발휘하는 모터를 전륜과 후륜에 각각 적용해 합산 최대 출력 272kW(약 370PS), 합산 최대 토크 700Nm의 동력성능을 갖추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 km까지 4.9초만에 도달한다.

G80 전동화 모델은 다양한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는 400V/800V 멀티 급속 충전시스템이 적용됐다. 멀티 급속 충전 시스템은 차량의 구동용 모터와 인버터를 활용, 일반 충전기에서 공급되는 400V 전압을 차량 시스템에 최적화된 800V로 승압해 안정적인 충전을 가능하게 해준다. 이를 통해 별도의 컨버터 없이 800V의 초고속 충전 인프라를 이용할 수 있으며  400V의 충전기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태양광을 이용해 차량의 배터리를 충전하는 '솔라루프'도 적용됐다. 솔라루프를 통해 하루 평균 730Wh의 전력을 충전할 수 있는데 이를 연간으로 환산하면 최대 약 1150km의 추가 주행가능거리를 확보할 수 있다.

제네시스는 브랜드 최고 수준의 정숙성 확보를 위해 능동형 소음 제어 기술인 ANC-R(Active Noise Control-Road)을 G80 전동화 모델에 적용했다. 이 기술은 실내 곳곳에 설치한 4개의 센서와 6개의 마이크를 통해 실시간으로 노면소음을 측정ㆍ분석함과 동시에 반대 위상의 소리를 스피커로 송출, 고객이 느끼는 소음의 수준을 획기적으로 낮춘다.

GV80, G80를 시작으로 다양한 고객 접점 통해 중국 시장 적극 공략

제네시스는 이번 상하이 모터쇼에서 약 1,800㎡ 규모의 전시공간에 G80 전동화 모델, 제네시스 엑스 콘셉트카와 함께 대표 고급 세단 G80 2대, 럭셔리 플래그십 SUV GV80 4대 등 총 8대를 전시했다.

제네시스 중국 마커스 헨네 법인장은 “G80 전기차 모델의 세계 첫 공개는 중국 시장에 대한 제네시스 브랜드의 의지를 보여준다”며 “제네시스는 대표 모델인 G80와 GV80를 중심으로 중국 고객을 위한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통해 진정성 있는 관계를 구축할 것” 이라고 말했다.

한편 제네시스는 중국 고객을 위한 다양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며 시장 공략에 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2일 상하이 국제 크루즈 터미널에서 진행된 '제네시스 브랜드 나이트(Genesis Brand Night)'에서 브랜드 론칭을 알렸다.

지난 8일 상하이에 중국 내 첫번째 제네시스 브랜드 체험공간 '제네시스 스튜디오 상하이'를 개관했으며, 내달 중 청두에 두번째 브랜드 체험 공간을 마련해 고객과 적극적인 소통을 이어갈 예정이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