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홍남기 "올해 상반기에 1천200만명 백신 공급 가능"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1.04.19 18:16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계약된 백신 착실하게 들어오면...'11월 집단면역' 목표 달성할 것"

"우려스러운 부분에 대응하고 있다...추가 공급 논의도 거의 마무리"

휴일인 18일 오후 고위 당정청회의 열고 '백신 수급 대책 논의" 비상

미국도 '부스터샷' 결정을 이유로 '백신여유분' 넘겨줄 여력 없어

조세일보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19일 코로나19 백신 수급 불안과 관련, "올해 계약은 이미 체결되어 있고, 상반기 중으로 1천200만명에 대한 백신을 공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최근 백신 수급과 관련한 국민 불안감을 의식해 정부가 적극적으로 물량 확보에 나서고 있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보인다.

홍 직무대행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올해 "지금까지 정부가 구매 계약을 맺은 것은 1억5천200만회분이고, 사람으로 치면 7천900만명 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의 사임으로 더불어민주당 김부겸 전 의원이 총리 후보자로 지명됐지만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치지 않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현재 총리대행으로 이날 대정부질문에 나선 것이다. 

홍 직무대행은 이어 "계약한 물량 대부분이 국제 백신 수급상 하반기에 많이 몰려있고, 계약된 백신이 착실하게 들어오면 11월 집단면역 달성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최근 일부 백신 공급에 대해 여러 가지 변화가 있어서 정부도 우려스러운 부분에 대응을 하고 있다"면서 "백신 공급 회사와 추가적인 백신 공급 논의도 거의 마무리가 되어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외교적 경로를 통해 백신을 추가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협의가 물밑에서 진행 중"이라며 "1천200만명에 대한 백신 접종이 이뤄지면 전체의 23%로 11월 (집단면역) 목표를 조금 더 앞당길 수 있는 다각적인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국민 70% 이상이 백신 접종을 해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는 이론적 근거로 볼 때 현재 2∼3% 수준에 불과한 우리나라 백신 접종이 획기적으로 이뤄질 것이라는 데는 회의적인 시각이 지배적이다.

정부는 그간 '11월 집단면역'을 달성해 일상 복귀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호언해왔다. 그러나 최근 코로나19 백신 수급에 각종 차질이 생기면서 국민 사이에서는 이같은 정부 발표에 대한 불신이 빠르게 확산되고 있어 임기를 1년여 앞둔 문재인 대통령에게 '최대 복병'으로 급부상하는 양상이다.

국민의힘과 정의당 등 야당의 지적은 물론 정부여당에도 현재 백신 수급에 초비상이 걸린 상태다. 당정청은 전날인 18일 휴일임에도 불구하고 오후 고위 당정청협의회를 갖고 백신 수급 대책을 논의했다. 

정부여당 일각에서는 5월말로 예정된 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간 정상회담에 기대를 걸고 있는 분위기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미국의 백신 여유분을 확보하는 노력을 할 것으로 보이나 이 또한 쉽지 않은 상황이다. 미국이 확보한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면역력 기간이 5~6개월에 불과해 지금까지 알려진 것과 달리 2차례가 아닌 3차례 접종해야 한다는 '부스터샷(추가접종)'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다른나라에 여유분을 넘겨줄 여력이 없다는 점이다.

이와 관련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18일(현지시간) NBC방송 인터뷰에서 '부스터샷' 권고 결정이 언제 내려질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경험에 따른 나의 전망으로는 여름 끝날 때쯤, 가을 시작할 때쯤 알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백신 효과를 보강하기 위한 '부스터샷'의 필요 여부에 대한 판단이 여름 끝날 때쯤이나 가을 초입에 내려질 것이라는게 파우치 소장의 설명인 셈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3%가 안 돼 OECD 최하위 수준이다. 백신 수급 여건이 안정화되지 못할 경우 '11월 집단면역' 가능성은 이래저래 요원해 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문 대통령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