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대출사기 문자 하루 2372건...재난지원금 보이스피싱 주의보

조세일보 | 김진수 기자 2021.08.05 14:05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금감원, 정부 자금지원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 급증에 소비자경보 ‘주의’ 발령

조세일보
◆…자료=금융감독원 제공
최근 재난지원금 및 소상공인 정책자금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사기 문자가 급증하면서 지난달 대출사기 문자 신고 건수가 일평균 2372건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국민 재난지원금 및 소상공인 희망회복자금을 비롯한 정부의 자금지원을 빙자한 대출사기 문자가 급증해 소비자경보 ‘주의’ 단계를 발령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접수된 대출사기 문자 일평균 신고건수는 지난달(1~9일) 2372건으로 지난해 9월 272건 대비 8.7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6월(2260건)보다도 112건 늘어난 수치다.

금감원은 허위 대출상품의 승인 대상자로 선정됐다는 문자를 발송하는 수법을 소개하며 주의를 당부했다. 제도권 금융회사를 사칭해 정부 정책자금 지원을 빙자하거나 상담안내 번호, 무료 수신거부 번호로 전화를 유도해 개인정보를 탈취하는 사례도 있었다.

이에 금감원은 개인정보 제공 및 자금 이체 요청을 받으면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기범과 통화하거나 답장 문자를 보내지 말고, 즉시 전화를 끊고 문자를 삭제해야 한다.

출처가 불분명한 URL 주소를 클릭하는 것도 금물이다. URL을 클릭해 악성앱이 설치됐다면 △모바일 백신 앱으로 검사 후 삭제 △데이터 백업 후 휴대폰 초기화 △지인이나 휴대폰 서비스센터에 도움을 요청해야 한다.

금감원은 피해금을 송금한 경우 금융회사 콜센터나 경찰청, 금감원에 전화해 즉시 계좌 지급정지를 신청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계좌 지급정지를 신청한 경우, 경찰서에서 사건사고사실확인원을 발급받고 해당 금융회사 영업점에 제출해 피해금 환급을 신청할 수 있다.

아울러 개인정보가 유출된 경우 금감원 개인정보노출자 사고예방시스템에 개인정보 노출 사실을 등록하라고 안내했다. 금융결제원 계좌정보통합관리서비스에서 명의 도용된 계좌 개설 여부를 조회할 수 있고,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 명의도용방지서비스에서는 본인 명의로 개설된 휴대전화 개설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