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카드사들 법인회원 혜택 축소하자 법인카드 사용액 '뚝'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 2019.05.06 12:07

"1분기 법인카드 승인액 10.5↓, 전체 카드는 3.9%↑"

카드사가 금융당국의 방침에 따라 법인회원 대상 마케팅을 자제하자 올 1분기 법인카드 사용액이 감소했다.

6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전체 카드 승인액은 200조8천억원, 승인 건수는 49억3천만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각각 3.9%, 10.4% 증가했다.

온라인 구매 수요가 크게 늘고 미세먼지에 대비한 가전제품과 물품 구매도 늘어난 데다가 초·중·고 학부모부담 교육비를 신용카드로 납부할 수 있게 됐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개인카드와 법인카드 간 온도 차는 있었다.

개인카드 승인액은 167조8천억원, 승인 건수는 46억3천만건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7.3%, 10.6% 늘었으나 법인카드는 승인액이 33조1천억원으로 10.5% 감소했다. 단, 승인 건수는 3억건으로 7.5% 증가했다.

법인카드 승인액이 전년 동기 대비로 감소한 것은 지난해 1분기 이후 1년 만이다. 금융당국이 국세 카드 납부 혜택 제공을 자제할 것을 카드사에 주문하자 법인카드 승인액이 2017년 2분기부터 지난해 1분기까지 감소세를 보였다.

이번 법인카드 승인액 감소에도 금융당국의 '입김'이 작용했다. 당국이 지난해 11월 카드 수수료 종합개편 방안을 내놓으면서 법인회원에게 주던 지나친 경제적 이익을 제한하겠다고 공표했다.

이를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만들 민관 합동 태스크포스(TF)가 꾸려졌고, 카드사들도 법인회원 대상 영업활동을 줄일 수밖에 없었다.

실제 지난달 금융당국은 법인회원에 결제금액의 0.5%를 초과하는 경제적 이익을 제공하지 못하게 하는 내용을 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에 반영하겠다고 발표했다.

영업일 수가 지난해 1분기 61일에서 올 1분기에는 59일로 이틀 적은 것도 법인카드 승인액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

전체 카드 가운데 신용카드 승인액은 156조1천억원, 체크카드는 44조5천억원으로 1년 전보다 각각 3.2%, 6.4% 증가했다.

이에 따라 신용카드 비중은 78.3%에서 77.8%로 소폭 줄고, 체크카드는 21.6%에서 22.1%로 그만큼 늘었다.

전체 카드의 평균승인액은 4만717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5.9% 감소했다.

이중 신용카드 평균승인액은 5만2천258원, 체크카드는 2만2천954원이었다.

업종별 전체 카드 승인액을 보면 여가 확대에 따른 수요 증가로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이 15.2%나 늘어 가장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교육비를 신용카드로 납부할 수 있게 되고 학원 이용 수요도 늘어남에 따라 교육서비스업도 전년 동기 대비로 8.0% 증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등으로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도 7.0% 늘었다.


ⓒ 연합뉴스 제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주요기사

Copyright ⓒ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