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민주 김영춘, 여당 내 처음으로 '윤미향 사퇴' 압박

조세일보 / 허헌 기자 | 2020.05.22 09:49

여당 내 첫 사퇴론..."운동가 백의종군하는 게 가장 바람직한 해법"
"더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즉시 진상조사단 꾸려야"

조세일보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각종 의혹에 둘러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을 향해 자진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사진=김영춘 SNS 캡처)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21일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쉼터 매입과 기부금 사용처 논란 등 각종 의혹 등에 휩싸인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의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민주당 김해영 최고위원이 지난 20일 비공개 최고회의에서 당 지도부의 미온적 태도를 지적하며 '당 차원의 진상 파악' 촉구와 윤 당선인을 향해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한 바는 있지만 직접적으로 사퇴를 압박한 것은 김 의원이 처음이다.

당 지도부가 여전히 '검찰 조사를 지켜본 후 대응' 방침을 고수하고 있는 데 대해 여론의 비난수위가 날로 높아져 자칫 실기(失機)할 경우 당 전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경계하고 나선 셈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SNS(페이스북)에서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의혹이 이제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여론이 예상보다 좋지 않음을 직시했다.

그는 이어 "저도 정의기억연대에 소액을 후원했던 사람으로서 사태 초기에는 윤미향 당선자를 옹호하는 입장이었지만, 더이상 그럴 수 없는 문제들이 자꾸 드러나고 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거듭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지금도 저는 윤 당선자가 공금 횡령 등의 불법을 저질렀을 거라고는 생각치 않는다"라면서도 "그러나 공적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보이고 그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지의 여부만 남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윤 당선인을 향해서도 "본인도 일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고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다만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아울러 자체 진상조사를 하지 않기로 한 이해찬 지도부에 대해서도 "현재 당의 입장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것이지만 이는 국민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고 지적했다.

나아가 "이 문제는 거대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나갈지 국민들이 가름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면서 "더 늦기 전에 내일(22일) 금요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주시길 당부드린다"고 신속한 진상조사 착수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 조세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끈한 토픽·쏠솔한 정보 조세일보 페이스북 초대합니다.

관련기사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