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국세청, 국가기관 최초 '납세자 개인정보 보호 인증' 획득

조세일보 | 이희정 기자 2020.09.21 12: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김대지 국세청장을 비롯한 국세청 간부들이 21일 세종 국세청사에서 ISO27001(보안시스템), ISO27701(개인정보보호) 인증 획득을 기념하기 위해 동판 제막식을 가지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국세청)

국세청이 납세자 개인정보를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해 ISO27001(보안시스템), ISO27701(개인정보보호) 인증을 동시 획득했다.

국세청은 21일 세종 국세청사에서 ISO27001, ISO27701 인증 획득을 기념하기 위해 인증 동판 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조세일보

국세청은 올해 초부터 빅데이터 자료의 수집·보관·활용 등 운영 전반에 걸쳐 개인정보의 보호체계를 국제표준으로 정립해 정보유출 등 사고를 예방하고 시스템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국제표준화기구(ISO)에서 수립한 보안시스템 운영(ISO27001), 개인정보보호(ISO27701) 인증 획득을 추진했다.

ISO27001은 기관의 보안조직, 시스템, 사고시 대응방안 등 보안시스템의 관리·운영에 대한 필요사항을 규정한 인증으로 정보보호규정과 담당조직, 자료관리권한, 정보시스템 운영 및 사고관리 등 11개 영역 114개 평가항목을 충족해야 한다.

과세관청이 인증받은 사례는 우리나라가 유일하며 국내에서는 300여개, 전 세계에서는 3만여개의 국가기관 및 민간기업 등에서 보유하고 있다.

ISO27701은 개인정보의 관리절차, 암호화 및 비식별화 등 개인정보보호 관리체계에 대한 필요사항을 규정한 인증으로 개인정보 수집·처리·보관 방법, 자료암호화 기술, 정보주체의 권리보장 등 8개 영역 49개 평가항목을 충족해야 한다.

국내에서는 삼성병원, 우리은행 등 6개 기업이 보유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는 알리바바 등 200개 기업에서 보유하고 있고 국가기관 인증은 국세청이 최초다.

조세일보

비식별화 기술은 개인정보의 일부 또는 전부를 암호화해 다른 정보와 결합해도 특정 개인을 식별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다.

김대지 국세청장은 "납세자의 소중한 개인정보가 철저히 보호되는 안전한 관리체계에서 성실납세지원과 공평과세구현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국세청 빅데이터센터는 납세자 맞춤형 신고도움자료 제공, 사용자 친화적 신고환경 개선 등 납세자의 성실신고를 지원하고 공평과세 기반을 확충하기 위해 지난해 6월 신설됐으며 활용되는 자료가 업무 외적으로 사용되거나 외부 유출되지 않도록 엄격한 절차에 따라 운영하고 있다.

Copyrightⓒ 2001~2020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