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靑 "김진욱 공수처장 지명자, 전문성과 균형감 갖춰"

조세일보 | 허헌 기자 2020.12.30 13:2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靑, 후보추천위가 추천한 두 후보자 중 김 후보자 선택 사유 밝혀

"공수처, 중립성 지키며 공정하고 인권 친화적 반부패수사기구될 것"

조세일보

◆…청와대는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서처(공수처) 초대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에 대해 다양한 법조 경력으로 전문성과 균형감 등 역량을 갖춘 적임자임을 거급 강조했다. 청와대 정문 전경 (조세일보 자료사진)

청와대는 30일 고위공직자범죄수서처(공수처) 초대 처장으로 지명된 김진욱 후보자에 대해 다양한 법조 경력으로 전문성과 균형감 등 역량을 갖춘 적임자임을 거급 강조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미 공수처 출범 의의를 권력형 비리의 성역 없는 수사와 사정, 그리고 권력기관 사이의 견제와 균형, 부패 없는 사회로 가기 위한 국민과의 약속이라는 대통령의 말씀을 전해 드린 적이 있다”며 “국회가 추천한 두 후보자 모두 훌륭한 후보였지만 김 후보자는 판사, 변호사, 헌재 선임 헌법연구관 외에 특검 특별수사관 등의 다양한 법조 경력을 가진 만큼 전문성과 균형감 역량을 갖췄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그동안 법치주의와 민주주의 등 헌법적 가치 수호를 위해 노력해 왔으며, 대한변협 사무차장 등의 공익활동도 활발하게 수행해 왔다는 평가를 받고 있어서 최종 후보자로 지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나아가 그는 “공수처장후보추천위원회에서 오랜 기간 역량이나 중립성을 심도 있게 논의해서 추천했기 때문에 앞으로 김 후보자가 공수처의 중립성을 지켜 나가면서 권력형 비리의 성역 없는 수사와 공정하고 인권 친화적인 반부패수사기구로 자리매김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관계자는 서울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가 단일시설 최대 감염이란 점에 대해 정세균 총리가 정부차원의 사과를 밝혔는데, 청와대는 어떤 입장으로 보느냐는 질문엔 “방역 당국에서 설명과 대응 상황 등을 밝히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선을 그읏다.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동부구치소 상황에 대해 "정부가 직접 관리하는 교정시설에서 대규모의 집단감염이 발생된 데 대해 중대본부장으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