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청문회 '몸 낮춘' 김부겸…조국 사태·문파와 선 긋기

조세일보 | 홍준표 기자 2021.05.06 18:00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김부겸 "조국 사태, 젊은 층 상처 줘 안타깝게 생각"

민주당 강성 당원 '문자폭탄', "민주주의 방식은 아니다"

박원순 성폭력사건 피해자 표현 관련 "다시 사과드린다"

조세일보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 의혹 및 강성 지지층의 문자 폭탄 등에 대해 사과하며 선을 그었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후행 사건 피해자에 대해서도 거듭 사과했다.

김 후보자는 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조국 사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의 질문에 "조 전 장관에 대한 기대 수준이 있었는데 여러가지 것들이 기대에 못 미쳤다. 그래서 국민, 특히 젊은 층에 상처를 준 것을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답했다.

그러자 조 의원은 "김부겸 하면 소신의 정치인으로 평가하는데 조국 사태에 대해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며 "총선 전에는 '대통령이 조 전 장관을 감싸 국민에 상처를 줬다'고 하더니, 5개월 뒤 당 대표 선거에서는 '조 전 장관이 이루 말못할 고초를 당했다'고 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짐작하다시피 (후자는) 당 주요 지지자들을 상대로 메시지를 내야 하기 때문에 저렇게 말한 것 같다"며 "다만 핵심은 검찰이 한 사람을 탈탈 털고 생중계하듯이 언론에 (혐의가) 흘러나오고 낙인을 찍는 관행도 문제삼아야 하지 않느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민주당 내 강성 당원들의 이른바 '문자 폭탄' 논란에 대해서도 김 후보자는 "제가 지금까지 알고 있는 민주주의적인 방식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 의원이 '문자폭탄을 감수하고 대통령에게 쓴소리를 해야 한다'고 질의하자 김 후보자는 "국민의 삶과 눈높이가 우선이 돼야 한다"고 답했다.

대통령을 비난하는 전단을 배포한 30대 시민이 모욕죄로 고소됐다가 취하됐던 것과 관련해서도 김 후보자는 "참모들이 그런 점을 대통령께서 좀 폭넓게 보도록 보좌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다.

또 박 전 시장 성폭력사건 피해자를 '피해를 호소하는 고소인' 으로 표현했던 일에 대해선 "거듭 몇 차례 사과드렸지만 피해자께 다시 사과드린다. 성인지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아프게 받아들이겠다"고 자세를 낮췄다.

김 후보자는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이유에 대해 "당시는 당에서도 박 전 시장님의 갑작스런 죽음에 대해 아직 입장 정리를 못했던 상황이었고 저로서도 마찬가지였다"고 했다.

한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사면론 주장에 대해 김 후보자는 "바깥 여론을 대통령에 잘 전달하겠다"고 답변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