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현대차·기아, 5월 미국서 17만대 판매…3개월 연속 최대 실적

조세일보 | 연합뉴스 제공 2021.06.03 06:59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현대차, 56% 증가한 9만17대 판매…기아는 8만298대로 75%↑

조세일보
◆…현대차 '2022 투싼 N 라인'[현대차미국판매법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현대차와 기아가 5월 미국 시장에서 17만315대를 팔아 3개월 연속 월간 최대 판매 실적을 세웠다.

현대차미국판매법인(HMA)과 기아미국판매법인(KA)은 2일(현지시간) 홈페이지에 이러한 내용의 월간 실적을 공개했다.

현대차는 지난달 미국 시장에서 9만17대를 팔아 3개월 연속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5월 판매량은 작년 동월과 비교해 56% 늘었다.

일반 고객을 대상으로 하는 소매 판매는 54% 증가한 8만4천351대를 기록해 역대 최대 판매량을 달성했다.

친환경 차량의 소매 판매는 887% 급증해 전체 리테일 매출의 11%를 차지했고, 일반 승용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의 소매 판매도 각각 105%, 34% 늘었다.

랜디 파커 판매 담당 수석부사장은 "월간 총판매와 소매 판매에서 3개월 연속 신기록을 세운 것은 커다란 성과"라며 "우리는 소비자들의 비상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제조·공급망 파트너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기아도 현대차와 마찬가지로 미국 시장에서 3개월 연속 최대 판매 실적을 달성했다.

기아의 5월 판매량은 작년 동월 대비 75% 증가한 8만298대를 기록했다.

숀 윤 북미 담당 사장은 3개월 연속 최대 판매 실적을 올리는 "'트리플 크라운' 이정표를 세웠다"며 "기아가 시장 점유율을 계속해서 키우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