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강원도 원주 나들이 '소나타오브라이트'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2021.03.05 17:4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소나타오브라이트 '꽃빛의 메조포르테'에서 만난 해파리 조형물

선율이 흐르는 밤의 숲을 거니는 것은 몽환적이다. 빛과 조명으로 단장한 나무와 숲길은 겨울밤을 고요한 감동으로 채색한다. 원주 오크밸리의 '소나타오브라이트(빛의 소나타)'는 숲속에서 펼쳐지는 빛과 음악의 쇼다. 참나무 숲 1.4km 구간에서 빛과 선율에 매료된 채 야간 산책을 즐길 수 있다. 숲속을 헤엄치는 야광 해파리, 골프장 위를 유영하는 대형 고래 등을 산책로에서 만난다.


조세일보

◆…오크밸리의 숲 산책로(숨길)를 재구성한 소나타오브라이트 진입로

소나타오브라이트는 2018년 12월에 문을 열었다. 빛의 잔치가 벌어지는 주요 무대는 오크밸리의 숲 산책로인 숨길을 재구성한 곳이다. 마운틴파크에 조성된 오크밸리 조각공원을 지나면 숨길이 이어진다. 소나타오브라이트 관람은 해가 질 무렵, 조각공원 산책과 함께 시작하면 좋다. 공원에는 예술미 넘치는 조각 작품이 오솔길 따라 전시돼 분위기를 돋운다. 숨길 산책로는 낮에 무료 개방한다.

조세일보

◆…소나타오브라이트에서 만난 사슴 조형물

소나타오브라이트 야간 산책로는 다양한 테마 공간으로 나뉜다. '달빛의 안단테' '반딧불의 알레그레토' '꽃빛의 메조포르테' '숲속의 오케스트라' '힐링의 아다지오' 등 빛이 연출하는 장면과 음악의 빠르기에 따라 자연스럽게 동선을 꾸몄다. 2019년 여름, 골프장 위에 펼쳐지는 대형 입체 쇼 '별빛 파도의 노래'가 더해져 볼거리가 더욱 풍성하다.


조세일보

◆…연못이던 곳을 달 모형으로 채운 '달빛의 안단테'

조각공원과 매표소를 지나 오르막길을 오르면 은은한 선율이 시작된다. 달빛의 안단테는 연꽃 연못이던 곳을 달 모형으로 채웠다. 잔잔한 리듬에 따라 동그란 조형물의 색이 변하며 소나타의 서막을 알린다. 반딧불의 알레그레토에서는 반딧불이가 춤추듯, 빛으로 치장된 나무 산책로 따라 빠른 음악이 흐르며 다람쥐 등 동물 조형물을 만난다.


조세일보

◆…'꽃빛의 메조포르테' 산책로

꽃빛의 메조포르테는 소나타오브라이트 산책로의 아기자기한 구성이 돋보이는 구간이다. 다양한 조명이 산책로 바닥을 꽃잎처럼 흩뿌리는 공간을 지나면, 야광 해파리들이 리듬에 맞춰 색을 발하는 구역으로 연결된다. 나무에 매달린 작은 전구들이 빛나는 숲을 거쳐, 조명으로 치장한 산타와 루돌프가 반긴다.


조세일보

◆…고래가 헤엄치는 환상적인 영상이 나타나는 '숲속의 오케스트라'

야간 산책은 숲속의 오케스트라에서 절정으로 치닫는다. 숲속의 오케스트라는 숲에 투사된 빛을 이용해 화려한 입체 무대가 펼쳐지는 공간이다. 음악이 시작되고 빛이 내려앉으면 꽃이 피고, 사슴이 뛰놀고, 고래가 헤엄치는 환상적인 영상이 나타난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겨울왕국〉에 삽입된 'Let it go'와 비발디의 '사계―겨울'을 결합해 편곡한 선율이 흐른다. 잠시 걸음을 멈추고 오케스트라가 끝날 때까지 시간을 보내도 좋다.


조세일보

◆…거대한 고래가 유영하는 광경을 연출한 '별빛 파도의 노래'

화려한 쇼의 감동은 별빛 파도의 노래에서 무르익는다. 별빛 파도의 노래는 골프장을 무대로 펼쳐지는 대형 입체 쇼로, 오크밸리리조트를 배경으로 골프장이 조각조각 갈라지고, 거대한 고래가 유영하는 광경을 음악과 함께 연출한다. 전망대에서 내려다본 쇼는 퇴장할 때 직접 골프장 길을 걸으며 무대 안에 들어서는 것으로 여운을 곱씹을 수 있다.


조세일보

◆…'힐링의 아다지오' 보름달 조형물 앞에서 포즈를 취한 아이들

힐링의 아다지오는 빛 터널과 쉼터에서 소나타오브라이트 산책을 정리하는 공간이다. 보름달 조형물 앞에서 이색 동작으로 인증 사진을 남기는 곳으로도 인기다. 산책로 마무리 공간에는 하상욱 시인의 재치 넘치는 시구를 네온등으로 꾸몄다. 소나타오브라이트 산책은 한 시간쯤 걸린다. 일몰 시각에 따라 입장 시간이 달라지며, 2월은 오후 6~10시에 운영한다(연중무휴).


조세일보

◆…간현벽화거리 편의점 간판에 올라앉은 스파이더맨

오크밸리와 이어지는 지정면 간현리는 벽화거리가 조성돼 정감을 더한다. 편의점 간판에 올라앉은 스파이더맨, 민박 창문에 그려진 아가씨, 오목·볼록거울 옆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 흥미로운 벽화를 거리 곳곳에서 만난다. 쌀집, 방앗간, 미용실 간판도 그림을 넣어 따뜻하게 표현했다. 고구마를 처음 들여온 조엄 선생 동상과 원주 초대 교회의 모습이 남은 천주교간현공소도 벽화거리에 있다. 거리 한가운데 간현역을 원주레일파크로 꾸몄다. 간현역에서 판대역까지 레일바이크가 오가는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방문 전 운행 확인이 필요하다.입장료는 어른 2만 원, 어린이(36개월~초등학생) 1만 5000원. 오크밸리 내 천문공원과 인근 뮤지엄SAN 등을 함께 들러볼 만하다.



오크밸리와 이어지는 지정면 간현리는 벽화거리가 조성돼 정감을 더한다. 편의점 간판에 올라앉은 스파이더맨, 민박 창문에 그려진 아가씨, 오목·볼록거울 옆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 흥미로운 벽화를 거리 곳곳에서 만난다. 쌀집, 방앗간, 미용실 간판도 그림을 넣어 따뜻하게 표현했다. 고구마를 처음 들여온 조엄 선생 동상과 원주 초대 교회의 모습이 남은 천주교간현공소도 벽화거리에 있다. 거리 한가운데 간현역을 원주레일파크로 꾸몄다. 간현역에서 판대역까지 레일바이크가 오가는데,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따라 방문 전 운행 확인이 필요하다.


조세일보

◆…받침돌과 머릿돌만 남은 원주 흥법사지 진공대사탑비

원주는 옛 절터를 간직한 고장이다. 거돈사지, 법천사지, 흥법사지는 원주의 3대 절터로 불린다. 그중 흥법사지가 지정면 안창리에 있다. 신라 시대 창건해 임진왜란 때 소실된 것으로 추정되는 절터에는 원주 흥법사지 진공대사탑비(보물 463호)와 삼층석탑(보물 464호)이 경작지를 배경으로 외롭게 서 있다. 진공대사탑비는 고려 태조의 왕사인 진공대사의 공적을 기려 세웠으며, 태조가 비문을 지은 것으로 알려졌다. 탑비의 받침돌과 머릿돌만 남아 있는데, 여의주를 문 용의 얼굴에 거북 몸을 한 받침돌과 머릿돌 이수의 조각상은 예술미가 뛰어나다.


조세일보

◆…원주 강원감영에서 관찰사가 업무를 보던 선화당

구도심에서는 원주 강원감영(사적 439호)이 둘러볼 만하다. 원주가 관찰사의 고장이었음을 보여주는 강원감영은 조선 태조 때 설치돼 고종 때까지 500년간 강원도 행정의 중심 역할을 했다. 관찰사가 업무를 보던 선화당과 정문인 포정루 등이 옛 위치에 남았으며, 2018년에 후원까지 아우르는 복원 사업을 마쳤다. 강원감영은 한때 군 본부와 원주군청으로 사용되기도 했다. 강원감영에서 미로예술원주중앙시장이 가깝다. 시장에는 설치미술 작품과 청년 사업가들이 운영하는 공방, 카페 등이 2층 미로를 따라 옹기종기 들어섰다.


조세일보

◆…청년 사업가들이 운영하는 공방, 카페 등이 옹기종기 들어선 미로예술원주중앙시장

〈당일 여행 코스〉


간현벽화거리→흥법사지→소나타오브라이트

〈1박 2일 여행 코스〉
첫째 날 / 간현벽화거리→흥법사지→소나타오브라이트
둘째 날 / 뮤지엄SAN→원주 강원감영→미로예술원주중앙시장→구룡사

[자료=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