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美 뉴욕주 의회, 비트코인 채굴 친환경 에너지 사용하면 OK

조세일보 | 백성원 전문위원 2021.06.10 11:23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미국 뉴욕주 의회가 환경문제를 이유로 비트코인 채굴을 완전히 중단시키라는 요구를 물리치고 대상을 일부 탄소 에너지 기반 채굴에 국한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뉴욕주 상원의원은 비트코인 채굴을 3년 동안 완전 금지를 요구하는 법률안을 수정해 그러한 산업들을 환경영향평가의 대상이 될 수 있도록 조정, 탄소 기반 에너지원을 사용하는 채굴장에만 적용되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전기 에너지의 전부 또는 일부를 탄소 연료를 사용해 생산된 에너지를 공급하는 전기발전 시설은 부분적인 블록체인 거래를 검증하기 위한 작업증명 인증방법을 사용하는 시설들에 대해 전기를 공급하거나 새로운 허기를 발급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또한, 주 상원은 3년간 완전 채굴금지 조항을 삭제하는 대신 법안의 범위를 채굴 용량을 늘리려는 기존 작업장과 신규 채굴시설로 제한함으로써 기존 시설들의 기득권을 인정하도록 조치했다.

다만 주 전역의 채굴자들에게 환경(탄소) 발자국과 관련된 문서의 제출을 의무화, 비트코인 채굴과 같은 작업증명 인증으로 인한 탄소 배출량을 축소하려는 노력에 방해가 된다는 일부 입법 요구자들의 요구도 수용했다.

법안에 일부 부정확한 내용에 근거한 조항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개정된 법안은 비트코인 채굴을 얼마든지 친환경적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을 암묵적으로 인정하고 있다는 점에서 강력한 규제에 나선 중국 정부와 대조적인 모습이다.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