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일보

검색

빌딩 숲 어우러진 호숫가 산책, 수원 광교호수공원

조세일보 | 김은지 기자 2021.07.06 15:14

글자 크기조절

글자 크기가 적당하신가요?

조세일보
◆…광교호수공원의 '조용한 물숲, 향긋한 꽃섬' 전경
때로는 인공적인 것도 자연과 어울린다. 드넓은 공원, 아름다운 호숫가 주변에 들어선 빌딩 숲이 그렇다. 공원과 호수는 클수록 좋다. 그래야 빌딩 숲에 주눅 들지 않고 조화를 이룰 수 있으니. 뉴욕 센트럴파크나 수원 광교호수공원처럼 말이다. 일산호수공원의 1.7배,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광교호수공원은 2013년에 문을 열었다. 90여 년 전 농업용 저수지로 처음 생겨나 해방 이후 유원지로 수원 시민들의 사랑을 받다가, 광교신도시 건설과 더불어 호수공원으로 다시 태어났다.
조세일보
◆…광교호수공원 입구의 상징 조형물
 
광교호수공원은 이웃한 두 호수가 8자를 이룬 모양이다. 원천호수와 신대호수를 따라 총 6.5km에 이르는 수변 산책로를 만들고, 6가지 테마 공간으로 다양한 재미를 더했다. 수변 공간 ‘어번레비’를 중심으로 ‘신비한 물너미’ ‘재미난 밭’ ‘행복한 들’ ‘커뮤니티 숲’ ‘조용한 물숲, 향긋한 꽃섬’ 등을 꾸며, 국토교통부가 주최하는 2014대한민국경관대상에서 ‘올해의 가장 아름다운 경관’으로 선정되기도 했다.
조세일보
◆…원천호수는 수변에 전망덱과 공연장 등 다양한 시설을 갖췄다.
 
바닥분수와 공연장, 전망대 등 다양한 시설을 갖춘 원천호수는 주말이면 사람들로 붐빈다. 조금 떨어진 신대호수에선 더 여유 있는 산책을 즐기기 좋다. 둘 사이에는 숲속 쉼터와 광교푸른숲도서관, 스포츠클라이밍장 등이 자리 잡았다. 가족이라면 원천호수가, 연인이면 신대호수가 좋겠다. 종일 두 호수를 쉬엄쉬엄 둘러봐도 괜찮다. 자전거를 이용하면 좀 더 편하게 돌아볼 수 있다. 광교호수공원가족캠핑장에서 숙박도 가능하다.
조세일보
◆…원천호수 ‘어번레비’ 벤치에서 호수 풍경을 즐기는 시민들
 
광교호수공원 제1주차장에서 원천호수로 들어서면 중심 테마 공간 어번레비가 시작된다. 어번레비(Urban Levee)는 ‘도시의 일상과 축제를 모두 수용하는 새로운 도시 제방’을 뜻한단다. 고층 아파트를 따라 이어지는 1.6km 수변 공간에 전망덱과 레비브리지, 바닥분수 등을 배치했다. 걸으면서 변하는 풍경을 즐겨도 좋고, 곳곳에 마련된 벤치에서 쉬어도 좋다. 아이가 있다면 바닥분수를 반길 만하다.
조세일보
◆…관상수를 여러 가지 동물 모양으로 다듬은 정원
 
어번레비 곳곳에 색다른 공간도 눈에 띈다. 갖가지 수원 여행 관련 자료를 갖춘 ‘수원 여행 스테이션’, 벤치에서 쉬는 동안 책을 빌려볼 수 있는 간이 도서관 ‘빨간 책꽂이’, 관상수를 여러 가지 동물 모양으로 다듬은 정원도 있다. 다리가 아플 만하면 어김없이 나타나는 벤치와 그네 의자에 앉아 호수 풍경을 즐기는 사람도 많다.
조세일보
◆…독일의 자매도시에서 도입한 ‘프라이부르크 전망대
 
어번레비 맞은편에 ‘프라이부르크 전망대’가 자리 잡았다. 수원시가 세계적인 환경 도시인 독일 프라이부르크와 자매결연을 하면서 그곳의 상징인 전망대를 도입한 시설이다. 나무로 마감한 외양이 주변 풍경과 잘 어울리는 전망대에 오르면 바로 앞 원천호수와 조금 먼 신대호수의 수려한 경관이 한눈에 펼쳐진다. 프라이부르크 전망대 옆 광교생태환경체험교육관에선 광교호수공원의 다양한 생태 자원을 활용해 환경 교육을 한다.
조세일보
◆…광교푸른숲도서관 내 1~2층을 튼 계단식 열람실
 
두 호수 사이에 있는 광교푸른숲도서관도 놓치기 아까운 공간이다. 2018년에 문을 연 광교푸른숲도서관은 이름처럼 주변 자연과 조화를 이루는 외관에 1~2층을 튼 계단식 열람실에서 자유롭게 책을 볼 수 있다. 광교호수공원이 보이는 전망도 멋지다. 도서관 곁의 ‘푸른숲 책뜰’은 아담한 펜션처럼 독립된 공간에서 가족끼리 책을 보는 시설이다. 인터넷으로 예약하면 누구나 오붓한 숲속 서재를 즐길 수 있다.
조세일보
◆…여유로운 신대호수 산책로
 
신대호수는 원천호수보다 사뭇 한가한 분위기다. 덕분에 아름다운 수변 산책로를 따라 여유 있는 산책이 가능하다. 아담한 다리와 6개 원형 덱으로 꾸민 조용한 물숲, 향긋한 꽃섬은 신대호수를 대표하는 테마 공간이다. 다리 좌우로 희고 둥근 조명 기구가 거대한 물방울처럼 호수 위를 떠다니는 모습이 마치 현대미술 작품을 보는 듯하다.
조세일보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에서 본 광교호수공원 야경
 
광교호수공원은 야경도 아름답다. 수변 공간과 주변 고층 아파트를 색색으로 물들이는 조명이 물에 비쳐 환상적이다. 보름달이라도 뜨면 그야말로 그림 같은 풍경이 된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이전에는 광교호수공원 밤하늘을 원색으로 밝히는 불꽃놀이도 펼쳐졌다. 내년, 아니 빠르면 올해 안에 광교호수공원의 불꽃놀이를 다시 볼 수 있기를 기대한다.
수원광교박물관에 있는 디오라마. 광교신도시 조성 과정에서 유물을 발굴하는 모습을 재현했다.
광교호수공원에서 차로 10분 거리에 수원광교박물관이 있다. 1층 광교역사문화실은 광교신도시 조성 과정에서 출토된 유물을 중심으로 꾸몄고, 2층 소강실과 사운실은 우리 근현대사와 수원화성 관련 기증 유물을 전시 중이다. 수원광교박물관이 자리 잡은 광교역사공원에는 조선 초기 문신이자 세종대왕의 장인인 심온의 묘와 태종의 여덟째 아들 혜령군의 묘 등이 있다.
조세일보
◆…화성행궁의 정문, 신풍루
 
역사에 조금 더 관심이 생겼다면 수원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인 수원화성(사적 3호)으로 가자. 6km에 가까운 성곽이 부담스럽다면 화성행궁(사적 478호)만 봐도 괜찮다. 행궁이란 왕이 임시로 머문 별궁을 말한다. 정조가 수원에 있는 아버지 사도세자의 무덤에 올 때 머물기 위해 지은 화성행궁은 전국의 행궁 가운데 가장 큰 규모와 격조 높은 전각을 자랑한다. 일제강점기에 병원과 경찰서로 쓰이면서 대부분 파괴됐으나, 《화성성역의궤》 《정리의궤》 등에 남은 건립 당시 모습을 토대로 복원했다.
조세일보
◆…장락당 한쪽에 재현한 혜경궁홍씨의 회갑 잔칫상 모형
 
정문인 신풍루와 좌익문, 중앙문을 지나면 화성행궁의 중심 건물인 봉수당이 나온다. 원래 이름은 장남헌으로 고을 수령이 나랏일을 살피는 동헌으로 지었으나, 정조가 어머니 혜경궁홍씨의 회갑연을 화성행궁에서 치르며 봉수당으로 바꿨다. 이어지는 장락당은 혜경궁홍씨가 회갑연 기간에 머문 처소다. 장락당 한쪽에는 당시 회갑 잔칫상을 재현한 모형이 있는데, 탑처럼 쌓은 적이며 포, 과일 등이 눈길을 끈다.
조세일보
◆…정조가 만들었다는 팔달문시장 내부
 
화성행궁에서 가까운 팔달문시장은 ‘정조가 만든 시장’을 표방한다. 정조가 화성에 상업을 육성하기 위해 팔달문에 시장을 만들고, 해남에서 무역업을 하는 고산 윤선도의 후손을 불러들였다는 것이다. 갈비와 함께 수원을 대표하는 먹거리인 옛날 통닭을 맛볼 수 있는 수원통닭거리도 팔달문시장 구역이다. 이밖에 가구거리와 패션거리 등 특화된 구역과 다양한 먹거리가 손님을 맞이한다.

<제공: 한국관광공사 대한민국구석구석>
·대표전화 : 02-737-7004 ·이메일 : webmaster@joseilbo.com
Copyrightⓒ 2001~2021 Joseilbo.com All rights reserved.